만남

미국의 코로나 대처에 대하여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한국에서 들려온 소식은 매우 가슴을 아프게 했습니다. 코로나 감염자. 숫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하게 늘어나는 바람에 교회들의 현장 예배를 금지한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사실 가슴이 아프기 이전에 분노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신학교에서 함께 공부를 하던 목회자들 뿐 아니라 함께 교회를 섬기며 동역하던 목회자들이 한국에서 온 삶을 다 들여 목회를 하고 계시기 때문에 그들의 비통함이 얼마나 클까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리 교회를 섬기시던 부목사님께서 개척하여 정말 아름답게 세워져가고 있는 한국의 ‘따뜻한 교회’의 SNS 계정에 실린 교우들에게 보내는 목사님의 편지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 속상한 마음을 충분히 공감하며 여러분과도 나눕니다.


교회 발 집단감염으로 인해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국무총리담화에서 수도권 거리두기 강화조치가 발표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저희 따뜻한 교회의 모든 예배 및 모임은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됩니다.

-중략-


연약한 우리들이 함께 식탁에서 나누는 밥 한 끼로 힘을 얻고, 서로의 그리스도가 되어주며 섬겼던 우리들의 소중한 시간이 그립습니다. 기독교의 신앙은 하나님을 신앙함으로, 이웃을 나의 가족으로 받아들이는 것이기에, 함께 모여 예배할 수 없다는 것은 너무나 우리를 힘겹게 하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자유롭게 가족들이 함께 모여 하나님을 예배할 수 없는 비상상황입니다. 세상은 교회를 감염의 온상지로 보고 있고, 교회는 점점 광신적이고 이기적인 집단으로 매도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앞에서 설쳐대는 한 이상한 목사의 만행이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멈출 수 없는 시스템 속에 우리가 같은 목사로, 성도로 존재한다는 것이 우리의 슬픈 현실입니다. 이 현실이 그동안 우리가 살아온 교회의 수준이기에 저는 심히 염려됩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기에 누구보다 이웃과 세상을 사랑해야 할 우리가 이웃들의 비난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 현실이 염려됩니다. 그렇다고 교회를 같이 비난하고만 있는 어리석은 자가 되지 마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세상 사람들이 우리를 바라보는 이 오해의 시각을 바꿔놓기 위해 십자가를 질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명이요, 숙명일 것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각자의 일상으로 흩으실 때는, 흩어진 곳에서 예배자로 살아야 합니다. 우리가 모일 수 없음에 슬퍼하기 보다는, 흩어진 곳에서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비상상황 속에서도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서로 온라인상에서 만나고 교제할 수 있다는 것에 더욱 감사해야 합니다. 온라인 예배는 집중이 안 된다고 불평만 할 것이 아니라, 불편하기에 예배당에 나아올 때보다 더 몸과 마음을 집중해서 하나님을 예배하려고 힘써야 합니다. 때로 우리는 억울한 일을 당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더욱 침묵하고, 협조하고, 섬기면서 살아야 할 때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여러분의 일상에서 스스로가 ‘그리스도인’이라고 하는 정체성과 자부심을 잊지 않기를 바랍니다. 사람들의 손가락질과 비난을 감내하시고, 더욱 사랑하며 섬기며 여러분 속한 곳에서 만큼은 하나님의 이름이 욕되지 않게 하시기를 바랍니다.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며 더욱 기도합니다.

김성호 목사 올림.

교회는 편 가르기를 하거나 자기 권리를 주장하기 위해 세워진 공동체가 아닙니다. 교회는 십자가에서 드러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고 실천하기 위해 세워진 공동체입니다. 그렇게 세상을 구원하도록 하나님께서 쓰시는 공동체입니다. 그런 교회는 지금 과연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정신을 바짝 차리고 기도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드는 한 주였습니다.

장병철 목사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