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주바라기

모든 꽃들이 다 아름답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꽃은 해바라기 입니다. 길을 가다 해바라기 밭을 보면 차를 멈추고 한참을 보다가 갈 정도로 해바라기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좋습니다. 해바라기는 생긴 모양도 숨김 없이 모든 것을 드러내고 밝게 웃는 것 같아서 좋지만 무엇보다도 이름이 말해주는 것처럼 해를 바라보는 꽃이라 참 좋습니다. 해를 그냥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해만 바라보는 꽃입니다. 그래서 해바라기처럼 무언가 한 가지만 죽어라 바라보는 사람들을 ‘자식 바라기’, ‘남편 바라기’, ‘돈바라기?’ 등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해바라기는 죽어라 해만 바라봅니다. 이렇게 해바라기와 같이 식물이 빛을 향하여 굽는 현상을 ‘굴광성 (Phototropism)’ 이라고 합니다. 햇빛이나 빛 쪽으로 굽는 식물들을 관찰해본 결과 어떤 원리와 현상으로 식물이 빛 쪽으로 굽는지를 발견할 수 가 있었다고 합니다. 빛이 적게 비취는 곳에 옥신이라는 식물성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세포벽을 산화시키고 세포벽 사이를 느슨하게 만드는 효소인 익스펜신이 분비되어 빛이 덜 비취는 쪽의 세포의 부피가 늘어남에 따라 빛이 비취는 쪽으로 굽는다고 합니다. 원리와 현상은 발견되었지만 그 이유는 아직도 모른다고 하네요. 즉 해바라기가 왜 해를 따라 굽는지 아직 그 이유를 과학적으로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과학자들은 그 이유를 모르지만 저는 그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렇게 창조하셨기 때문이죠. 해바라기처럼 한 곳을 죽어라 바라보는 식물이 아름답다는 것을 저 같은 사람에게 보여주시기 위해서 하나님께서 그렇게 만들지 않으셨나 상상해봅니다. 다소 감상적일 수도 있지만 말입니다. 환경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렇게 줄기차게 한 곳을 바라보는 해바라기가 저는 참 좋습니다. 저도 그렇게 했으면 하는 바램이 간절하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원리나 현상이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냥 원래부터 그렇게 하도록 지음 받았기 때문에 지음 받은 대로 줄기차게 한 곳을 바라보는 것만큼 아름다운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해바라기가 해를 바라보듯 주바라기로 지음 받은 하나님의 피조물들이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줄기차게 죽어라 주님을 바라보는 것은 참 아름다운 일입니다.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