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서 주시는 파도

제가 십대와 이십대를 보낸 캘리포니아 바닷가에서는 거의 1년 내내 파도를 타는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엎드려서 타는 bodyboard 아니면 서서 타는 surfboard를 사용하여 파도를 탑니다. 제가 살던 샌디에고에는 높은 파도를 만나기가 어려워 주로 낮은 파도에서 타는bodyboard를 즐겨 탔습니다. 비록 낮은 파도이지만 그 파도가 밀려오는 정확한 타이밍을 잡아서 팔을 젓고 발을 차야 파도를 탈 수 있었습니다. 아무리 낮은 파도라도 제가 파도를 만들어낼 수는 없었습니다. 또 파도가 밀려온다고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 그 파도를 탈 수 없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일이 그렇습니다. 파도는 하나님께서 만드십니다. 그리고 사람이 그 파도를 탑니다. 아무리 잘난 사람이라도 파도를 만들어낼 수는 없습니다. 파도를 만들어낼 수는 없지만 파도가 왔을 때 파도를 탈 수 있는 준비는 되어있어야 파도를 탈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 사용받은 성경의 인물들 가운데 하나님의 손에서 만들어지는 특별한 은혜 없이 큰 일을 해낸 사람은 한 사람도 없습니다.


우리의 인생에 찾아오는 기회들이나 또 교회가 경험하는 부흥의 물결이나 모두 마찬가지 입니다. 사람이 억지로 만들어낼 수는 없는 것들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 기회들을 만들어주실 때 우리가 준비되지 못해 결단과 순종의 타이밍을 놓치면 파도는 지나가고 맙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준비와 즉각적인 순종입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준비는 말씀과 기도의 준비입니다. 날마다 하나님 말씀으로 우리를 정비하고 지속적인 기도로 겸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언제 파도를 주실 지 아무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 교회에 속한 어느 누구도 파도가 왔다는 것을 전혀 감지하지 못하거나 또는 파도를 탈 준비가 되지 못해 놓치는 일은 없기를 소망합니다.

장병철 목사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