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삶

여름내 집 앞 나무들 속에서 울어대던 매미 소리가 어찌나 크던지 신기해서 소셜미디어에 울음소리가 쩌렁쩌렁한 매미의 동영상을 올렸던 일이 있습니다. 그 때 매미가 영어로 Cicada 라는 것을처음알게 됐습니다.미국에서30 년가까이 살았지만 Cicada 라는 단어를 접했던 일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은 매미 소리가 들리면 그런가 보다 했지 매미에 대하여 알아볼 생각을 한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올 여름 집 밖의 벽 여기저기에 성충이 되면서 벗어놓은 껍질을 보며 매미에 대하여 호기심이 생겨 인터넷을 뒤져 보다가 매미의 특이한 삶에 대하여 알게 되었습니다. 매미는 그 수명이 짧게는 5 년 길게는 17 년까지 된다고 합니다. 미국 동북부에서 발견되는 17 년 매미라는 이름을 가진 매미는 17 년을 산다고 해서 이름이 그렇게 붙여졌다고 합니다. 텍사스 지역의 매미들은 보통 7 년을 산다고 하는데요. 신기하게도 매미의 수명은 종류에 따라 5, 7, 13, 17 년으로 모두 소수입니다. 그 수명이 몇 년이던지 우리가 매미라고 부를만한 기간은 전체 수명의 극히 일부입니다. 성충이 되어 소리를 내며 울 수 있는 기간이 한 달이 채 안 되기 때문입니다. 보통은 약 2 주간 그렇게 큰 소리로 울어대다가 삶을 마감한다고 합니다. 만약에 성충이 되기 위해 그렇게 오랜 시간을 기다린 것이라면 성충으로서의 삶이 너무나 짧은 것에 억울할 것 같습니다. 17 년을 땅 속에서 살아가며 성충이 되길 기다렸는데 살 수 있는 시간이 한 계절도 되지 않는다면 참 억울할 것 같습니다. ‘너무 억울해서 그렇게 울어대나?’ 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물론 생물학적인 다른 이유가 있다는 것을 알지만 말입니다. 어쩌면 이 땅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모두 매미처럼 그렇게 기다리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꽃 피워보지 못한 것 같은 인생의 꽃이 활짝 피어나게 될 그 날, 마음의 근심 걱정이 모두 사라질 그 날, 피곤한 인생길에서 비로소 쉼을 얻을 그 날… 아마도 이런 날들을 기다리며 살아가는가 봅니다. 목사인 저도 기다리며 살아갑니다. 교회를 개척할 때부터 꿈꾸며 기다려온, 하지만 아직은 이루어지지 않은 일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하나님께서 이루어주실 것이라고 믿고 기다리는 일들이 있습니다. 우리 모두에게 그런 기다림이 있을 거라고 생각이 됩니다. 기다리지만 어떤 것도 약속받지 못한 사람들이 많은데 참 감사하고 감사한 것은 그리스도인들에게는 그 날이 약속되어 있다는 사실입니다. 주님께서 다시 오셔서 우리를 신부와 같이 맞이해주실 것이라고 약속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눈 물을 그 눈에서 닦아주실 것이니 다시는 죽음이 없고 슬픔도 울부짖음도 고통도 없는 새 하늘 새 땅을 예비하실 것이라고 약속하셨습니다. 매미는 억울해서 울지 모르지만 우리는 이 땅에서 입고 있던 육신을 벗어버리는 그 날 어떠한 억울함도 없이 기쁨과 감사와 평강을 누리며 살아가게 될 것입니다. 장병철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