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 치유법

지난 주말엔 트라우마 치유 세미나에 다녀왔다. EMDR (Eye Movement Desensitization Reprocess) 라는치료법으로, 그동안 상담하면서 느꼈던 Talk Therapy의 한계를 시원하게 풀어주었던 시간이었다. 깊은 마음의 상처는 우리 뇌의 깊은 부분인 Amygdala에 저장되며, 이 상처를 건드리는 어떤 자극이 올때 (Trigger), 이성적인 판단을 하게하는 전두엽(prefrontal cortex)으로 연결되는대신, 비정상적인 반응을 하게하는 신경체계 (Maladaptive neuro network) 로 연결된다. 따라서 긍정적이거나 이성적인 반응을 하지못하게하고, 부정적이고 바람직하지 못한 패턴으로 반응하게 한다. 오늘날은 참전용사들, 가정 폭력, 성 폭력, 또는 자연 재해 의 피해자들로부터 학교내 왕따, 이혼, 심한 스트레스까지 이 요법이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내가 배운것은 크게 두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는 상처는 우리의 시야를 좁게 한다는 것이다. 세미나기간중 서로 치료자가 되기도 하고, 내담자가 되기도 하며 실습을 하였다. 나는 몇달전에 내게 크게 화를내며 모욕을 주었던 직장 동료와의 관계를 다루었다. 치료가 시작되자 그 화를내던 사람의 이미지가 어느새 아름다운 하얀 꽃다발로 바뀌었다. 생각해보니, 그 꽃다발은 내게 그렇게 화를 냈던 사람이, 몇년 전에 내가 언니를 천국에 먼저보내고 힘들어할때 나를 위로하며 보내주었던 꽃이었다. 나의 기억이 트라우마로 인해, 화냈던 사람과의 않 좋았던 기억에만 고착하게 했던 것이다. EMDR 을 통해, 그 사람이 항상 내게 해를 끼쳤던 사람은 아니었고 그냥 그날이 엄청 바빴기에 그럴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을 하게하는, Adaptive Neuro Network 으로 연결되게 하였다. 다음날 출근해서 그 사람의 얼굴을 대하니, 그동안 수없이 용서하고 미워하기를 반복했던 지난 몇달이 우습게 느껴질 만큼 웃으면서 대할 수 있었다.

둘째는, 우리 주위에 내가 신뢰하고 믿을 수 있는 누군가가 꼭 필요하다는 것이며, 회복을 위해선 이 사람과 함께 자신의 고민을 나눌 수 있어야 된다는 것이다. 물론 나는 나와 파트너가 되었던 실습 파트너들을 개인적으론 알지 못했다. 그러나 우리는 신뢰를 전제로 서로 자신의 고민을 풀어놓고 그것을 들여다보는 용기를 내었으며, 그 결과는 회복이었다. 아프다고 꽁꽁 묻어둔 기억이 있나요? 시간이 약이라고 믿고싶어도, 시간만으론 안될때가 있진 않나요? 하나님께 기도하고 성령님 도와주세요, 용서 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해도, 성령 충만하지 못하면 다시 쓴뿌리가 올라오는 경험을 한적이 있진 않나요? 저의 경우는, 저를 위로해주는 누군가의 따뜻한 눈빛이, 기도하라는 말 한마디보다 더 위로가 되었던 경험이 있었기에 오늘날 상담가의 길을 걷게 된것 같습니다. 주안에서 하나된 우리 프리스코 원웨이 교회 성도 여러분, 함께 서로를 위로하며 챙겨줄 수 있는 우리가 되자고 도전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뒤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