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할 수 있는 이유

1995년 12월 8일, 프랑스의 세계적인 여성잡지 엘르(Elle)의 편집장이며 준수한 외모와 화술로 프랑스 사교계를 풍미하던 43세의 장 도미니크 보비가 뇌졸중으로 쓰러졌습니다. 3주 후, 그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전신마비가 된 상태에서 유일하게 왼쪽 눈꺼풀만 움직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얼마 후, 그는 눈 깜빡임 신호로 알파벳을 지정해 글을 썼습니다. 때로는 한 문장 쓰는데 꼬박 하룻밤을 샜습니다. 그런 식으로 대필자인 클로드 망디빌에게 20만 번 이상 눈을 깜박여 15개월 만에 쓴 책이 『잠수복과 나비(The Diving Bell and the Butterfly)』입니다. 책 출간 8일 후, 그는 심장마비로 그토록 꿈꾸던 나비가 되었습니다. 그는 서문에서 썼습니다. 『흘러내리는 침을 삼킬 수만 있다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자연스런 들숨과 날숨을 가진 것만으로도 우리는 가장 행복한 사람입니다. 불평과 원망은 행복에 겨운 사람의 사치스런 신음입니다.

어느 날, 그는 50센티미터 거리에 있는 아들을 보고도 그를 따뜻하게 안아줄 수 없어서 눈물을 쏟았습니다. 동시에 슬픔이 파도처럼 밀려와 목에서 그르렁거리는 소리를 냈는데, 그 소리에 오히려 아들은 놀란 표정을 했습니다. 그때 그는 건강의 복을 모르고 『툴툴거리며 일어났던 많은 아침들』을 생각하며 죄스러움을 금할 길 없었습니다. 그는 잠수복을 입은 것처럼 갇힌 신세가 되었지만 마음은 훨훨 나는 나비를 상상하며 삶을 긍정했습니다. 그는 말합니다. 『혼수상태에서 벗어난 직후 휠체어에 앉아 산책에 나섰을 무렵, 우연히 등대를 발견한 것은 길을 잃은 덕분이었습니다.』 길을 잃어도 희망을 포기하지 않으면 등대를 찾을 수 있습니다. 내 안에 쌓인 내공은 낡아진 육신 때문이며 단단해진 마음의 근육은 지나온 역경 때문일 것입니다.

한 해를 돌아보는 이 시점에 많은 아쉬움들이 남을 수도 있습니다. 이루고자 했던 일들을 이루지 못해서, 뜻하지 않은 아픔들을 겪어서 또는 손발이 묶여 있어서 속상한 한 해로 기억에 남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게 새로운 한 해를 주시는 하나님께서는 소망도 함께 주십니다.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는 사람들은 들숨과 날숨을 가진 것만으로도 행복하며 그 숨이 끊어진다 해도 행복한 사람입니다. 모든 것 되시며 모든 것을 주시는 하나님께서 동행하시는 인생은 소망할 이유가 분명히 있는 인생입니다. 그렇게 답답하고 어려웠던 한 해를 지나왔기 때문에 새로운 한 해가 더욱 소중하고 귀하게 여겨질 것입니다. 이제 오랫동안 기억될 이 한 해를 마무리하고 또 다른 한해를 힘차게 시작해야 할 우리에게 오직 하나님께서 주시는 그 소망을 견고히 붙드는 우리가 되기를 축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