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림

톰 행크스가 주연한 Terminal 이라는 영화를 보면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는 졸지에 무국적자가 되어 언제가 될 지 모르는 Release 의 날을 기다리며 뉴욕의 John F Kennedy 공항 안에서 하루하루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이 영화는 실제로 1988년도에 2006년 까지 장장 8년 동안을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에 억류되어 살아간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다고 합니다. 언제 자유의 몸이 될 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하루하루를 나름대로 의미 있게 살아가려고 애쓰는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의 모습 속에서 언젠가 ‘잘 될’ 그 날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언젠가는 이 지긋지긋한 삶에서 벗어나 멋진 삶을 살 수 있겠지’ 하며 열심히 살아가 보지만 그 기다림은 우리를 지치게 합니다.


2000년 전 메시아를 간절히 기다리던 백성들이 있었습니다. 강대국의 속박으로부터 자신들을 자유케 할 군주를 간절히 기다리던 저들은 자신들보다 더 간절히 그 날을 기다리던 분이 계셨다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잘 풀리지 않는 인생의 더딤이나, 강대국의 속박과는 비교할 수 없이 우리를 옭아메는 죄와 죽음의 문제를 해결해주시기를 간절히 기다리시던 분이 계셨습니다. 언젠가는 저들을 자유케 하리라는 간절함으로 당신의 백성들이 돌아오기를 그 오랜 세월을 기다려 오신 창조주 하나님이십니다. 이 땅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매년 막연한 설레임으로 크리스마스를 기다립니다.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이 누구인지와 상관없는 그저 이 시간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언젠가는 이런 기다림은 끝이 날 것입니다. 왜냐하면 성탄의 주인공이신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겠다고 약속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다시 오시면 세상의 모든 기다림들은 허망하게 끝이 나고 오직 주님을 향한 기다림만이 아름다운 결말을 보게 될 것입니다.


지금 우리는 팬데믹의 종식을 기다립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위험하지 않다는 뉴스를 기다립니다. 물가가 안정될 것을 기다립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주님 다시 오실 그 날을 기다립니다. 그런데 지금 이 시간에도 우리의 기다림과는 비교할 수 없는 간절한 기다림으로 우리를 기다리시는 아버지가 계십니다. 우리와 얼굴과 얼굴로 마주 보며 재회하게 될 그 날을 기다리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 우리에게 와 닿는 대강절을 보내는 프리스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