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다림

톰 행크스가 주연한 Terminal 이라는 영화를 보면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는 졸지에 무국적자가 되어 언제가 될 지 모르는 Release 의 날을 기다리며 뉴욕의 John F Kennedy 공항 안에서 하루하루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이 영화는 실제로 1988년도에 2006년 까지 장장 8년 동안을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에 억류되어 살아간 실화를 바탕으로 하였다고 합니다. 언제 자유의 몸이 될 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하루하루를 나름대로 의미 있게 살아가려고 애쓰는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의 모습 속에서 언젠가 ‘잘 될’ 그 날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언젠가는 이 지긋지긋한 삶에서 벗어나 멋진 삶을 살 수 있겠지’ 하며 열심히 살아가 보지만 그 기다림은 우리를 지치게 합니다.


2000년 전 메시아를 간절히 기다리던 백성들이 있었습니다. 강대국의 속박으로부터 자신들을 자유케 할 군주를 간절히 기다리던 저들은 자신들보다 더 간절히 그 날을 기다리던 분이 계셨다는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잘 풀리지 않는 인생의 더딤이나, 강대국의 속박과는 비교할 수 없이 우리를 옭아매는 죄와 죽음의 문제를 해결해주시기를 간절히 기다리시던 분이 계셨습니다. 언젠가는 저들을 자유케 하리라는 간절함으로 당신의 백성들이 돌아오기를 그 오랜 세월을 기다려 오신 창조주 하나님이십니다. 이 땅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매년 막연한 설레임으로 크리스마스를 기다립니다.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이 누구인지와 상관없는 그저 이 시간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언젠가는 이런 기다림은 끝이 날 것입니다. 왜냐하면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이신 예수님께서 다시 오시겠다고 약속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다시 오시면 세상의 모든 기다림들은 허망하게 끝이 나고 오직 주님을 향한 기다림만이 아름다운 결말을 보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의 오심을 기념하고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는 대강절기가 오늘부터 시작됩니다. 세상은 여전히 전쟁의 종식, 가난과 질병의 종식, 범죄의 종식, 경제위기의 종식을 기다립니다. 우리도 그런 날이 오기를 함께 기다립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주님 다시 오실 그 날을 기다립니다. 좋은 세상이 되기를 기다리지만 완전한 세상은 오직 주님의 다시 오심과 함께 도래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지금 이 시간에도 우리의 기다림과는 비교할 수 없는 간절한 기다림으로 우리를 기다리시는 아버지가 계십니다. 우리와 얼굴과 얼굴로 마주 보며 재회하게 될 그 날을 기다리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이 우리에게 와 닿는 대강절을 보내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3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ONE WAY 가족 여러분 모두 하나님께서 주시는 복을 풍성히 받으시는 한 해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2023 라는 숫자가 아직은 낯 설기만한 신년 첫 주일입니다. 우리가 나누는 신년인사 가운데 근하신년(謹賀新年) 이라는 인사말이 있습니다.. “삼가 새해를 축하합니다” 라는 의미의 신년인사입니다. 새로운 한 해가 모든 사람들에게

1995년 12월 8일, 프랑스의 세계적인 여성잡지 엘르(Elle)의 편집장이며 준수한 외모와 화술로 프랑스 사교계를 풍미하던 43세의 장 도미니크 보비가 뇌졸중으로 쓰러졌습니다. 3주 후, 그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전신마비가 된 상태에서 유일하게 왼쪽 눈꺼풀만 움직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얼마 후, 그는 눈 깜빡임 신호로 알파벳을 지정해 글을 썼습니다. 때

한 달쯤 전Stonebrook 과 Preston이 만나는 곳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며 서있었습니다. 가장 앞에서 좌회전 신호로 바뀌기를 기다리며 전화통화를 하는 중 엄청난 소리의 굉음과 함께 차 두대가 정면으로 충돌하는 장면이 눈 앞에 펼쳐졌습니다. Preston 북쪽 방향에서 남쪽으로 직진하던 SUV 한대와 Preston 에서 Stonebrook으로 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