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과정

‘개구리는 더 멀리 뛰기 위해 움츠린다’ 는 표현이 있습니다. 멋진 도약은 반드시 ‘준비과정’을 요구합니다. 그런데 도약 전의 ‘준비과정’은 때로는 초라해 보입니다. 많은 경우에 그렇습니다. ‘준비과정’ 없이 이루어진 위대한 일은 없습니다. 성경의 위대한 인물들의 삶을 보아도 그렇습니다. 이집트의 총리로 나라를 다스리고 흉년의 위기에 처했던 자신의 가족들을 구원한 요셉은 형제들에게 버림 당함으로, 이집트 관리의 종으로, 억울한 수감 생활로 매우 초라해 보이는 ‘준비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민족의 구원’ 이라는 위대한 업적을 남긴 모세도 광야에서 40년간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목동으로 초라해 보이는 ‘준비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이스라엘의 가장 위대한 왕 다윗도 초대 왕으로 세워지기 전 한 가문의 막내 아들로, 목동으로 그 후에는 사울 왕을 피해 다니며 매우 초라해 보이는 ‘준비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세계선교의 초석을 놓는 위대한 사역을 했던 바울도 길을 가다 만난 예수님의 은혜에 압도되어 앞을 볼 수 없던 때도 있었고 또 고향으로 돌아가 10여년 간을 납작 엎드린 채 사역을 위해 준비되어지는 ‘준비과정’ 을 거쳐야 했습니다.


‘준비과정’은 남들이 볼 때 초라해 보일 때가 많습니다. 자존감이 많이 떨어지는 상황들을 경험하게 됩니다. 그러나 그 시간들, 그 상황들이 바로 ‘준비과정’ 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야 합니다. 교회의 지난 시간들을 돌아볼 때 팬데믹을 지나는 지금은 어쩌면 그 어느 때 보다도 외소해 보이고 힘이 없어 보이는 때인 지도 모르겠습니다. 교회의 모습을 보고 누군가는 초라해 보인다고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포스트 팬데믹을 준비하는 ‘준비과정’ 중에 있기 때문에 공동체로서의 자존감이 떨어지기도 하고 위축되기도 하고 눈에 보이는 것 때문에 힘들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함께 견디는 힘이 더욱 필요합니다. 이 ‘준비과정’의 시간들이 지나가고 나면 도약하게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조금 움츠리는 것 같은 시간을 잘 견뎌야 합니다.


교회뿐 아니라 개인과 가정도 마찬가지 입니다. 지난 1년간 우리는 많이 움츠러든 상태로 지낸 것이 분명합니다. 미지의 불안감과 현실적인 걱정 사이를 왕복하며 일상의 왕성함을 잃어버린 채 살았습니다. 회복해야 합니다. 돌이켜야 합니다. 그 시간이 포스트 팬데믹 시대를 살아내기 위한 준비과정이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편한 것과 평안한 것을 혼돈하여 편안한 가운데 평안을 잃어버린 것은 아닌지 잘 생각해봐야 합니다. 편한 것에 안주하려는 게으름을 단호하게 잘라내고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더욱 인간답게, 더욱 그리스도인 답게, 더욱 하나님 나라 백성 답게 왕성한 삶을 살아내야 합니다. 성큼 다가온 봄기운과 함께 슬슬 준비과정을 마치고 도약을 위한 스트레칭을 할 때가 되었습니다.


“주님께서는 너희에게 은혜를 베푸시려고 기다리시며, 너희를 불쌍히 여기시려고 일어

나신다. 참으로 주님께서는 공의의 하나님이시다. 주님을 기다리는 모든 사람은 복되다.”


이사야 30:18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주님은 아십니다

팬데믹을 지나오면서 코로나에 감염되어 고통 당하는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경제적인 어려움을 당했다는 분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감염을 걱정하는 분들의 이야기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 때마다 “참 어려우시겠군요”, “기도하겠습니다”, “힘 내시길 바래요”등의 답을 해드렸지만 사실 제가 코로나에 걸린 경험이 없고, 팬데믹 때문에 경제적

승리의 증거

힘겹게 경기를 치룬 운동선수에게 승리의 증거는 목에 건 메달과 입금된 계약금과 보너스일 것입니다. 공부를 열심히 한 학생에게 승리의 증거는 좋은 성적과 노벨상과 같은 학계의 인정일 것입니다. 선거운동을 치열하게 한 정치인에게 승리의 증거는 높은 자리와 그에 걸맞는 권력일 것입니다. 전쟁을 치열하게 치룬 군인에게 승리의 증거는 전장에 뿌려진 적군의 피와 조국

달려오는 인생길

미국을 자동차로 여행하다 보면 정말 길게 쭉쭉 뻗은 하이웨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이번에도 캘리포니아를 차로 다녀오면서 텍사스와 뉴멕시코와 아리조나를 가로 지르는 20번 하이웨이와 10번 하이웨이를 오랜 시간 달렸습니다. 그런 하이웨이를 달리다 보면 이상한 기분이 들 때가 있습니다. 사실 자동차는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지만 차를 운전하는 제 입장에서 보면 마

프리스코 ONE WAY 교회

FOLLOW US

9404 Lebanon Rd.

Frisco, TX 75035

 

Phone: 972-439-2501

Email: church@friscooneway.com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예배시간

주일 예배: 2:00 PM (예배당) 

​어린이 예배: 11:00 AM (Zoom)

©2021 by Frisco One Way Church.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