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독촉

우스갯소리로 ‘미국생활은 Bill Bill 거리다 죽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전기나 수도 등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것들 때문에 발생하는 어쩔 수 없는 페이먼트들이라면 괜찮지만 여기저기 진 빚 때문에 날라오는 Bill 갚느라 죽도록 일하고 감당하기 어려운 페이먼트들에 파묻혀 살아간다면 그 인생을 행복한 인생이라고 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미국 생활에 빚이 참 많습니다. 많은 것을 가지고 시작하지 못하는 이민생활이라 그런지 자동차, 주택, 사업체, 대학 등록금, 크레딧 카드 등 그냥 남들 사는 것처럼 사는데 생기는 빚이 상당히 많습니다. 빚 갚다가 떠나는 인생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빚은 어떻게든 빨리 정리하는 것이 좋겠죠. 빚 독촉으로부터 자유를 얻는다면 그것처럼 속이 시원한 일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재정적인 빚만으로도 벅찬 인생길에 빚 독촉을 하는 더 강력한 것들이 있습니다. 앤디 스탠리 목사가 쓴 ‘내 마음속에 있는 네 가지 적’ 이라는 책에 보면 이렇게 말합니다. “죄책감은 말한다 “I owe you.” 분노는 말한다. “You owe me” 탐욕은 말한다. “I owe myself.” 질투는 말한다. “God owes me.”” 재정적인 빚보다 더 강력하게 우리의 영혼을 파괴하는 강력한 목소리들입니다. 그리스도를 모르는 사람들은 이 목소리들에 압도되어 소망을 잃어버리고 살아갑니다. 밤잠을 이룰 수 없도록 우리를 번민하게 하는 강력한 힘은 사실 재정적인 빚이 아니라 죄책감과, 분노 그리고 탐욕입니다. 이 모든 것은 모두 죄 때문에 찾아오는 빚의 감정들입니다.


빚 독촉을 당하며 피폐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하여 성경은 그러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합니다. 우리의 죄가 이미 완벽하게 Paid off 되었다고 선포합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사람들은 정죄를 받지 않습니다. 그것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성령의 법이 당신을 죄와 죽음의 법에서 해방하여 주었기 때문입니다.” (롬 8:1-2) 죄와 죽음의 법으로부터 해방된 사람들은 더 이상 죄책감과 분노 그리고 탐욕과 질투로부터 자유를 얻은 것입니다. 더 이상 상대방에게, 나 자신에게, 그리고 하나님에게 어떠한 빚을 지지도 않았으며 갚을 빚도 없음을 성경은 말합니다. 그리고 성경은 말합니다. “서로 사랑하는 것 외에는, 아무에게도 빚을 지지 마십시오. 남을 사랑하는 사람은 율법을 다 이룬 것입니다.” (롬13:8) 사랑의 빚을 지라는 말은 누군가 사랑의 빚 독촉을 할 것이라는 말로 오해해서는 안됩니다. 이것은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사랑의 당위성에 대하여 설명해 놓은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지으신 세상이 존재하는 방식은 사랑이었습니다. 그런데 죄로 인하여 사랑할 수 없는 세상, 사랑할 수 없는 인간이 된 것입니다. 이제 모든 빚으로부터 자유를 얻게 된 사람들은 사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바울은 말하는 것입니다.


빚 갚느라 허덕이는 인생은 마음에 여유가 없어 사랑하는 것이 정말 어렵습니다. 우리에게 있었던 모든 빚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완벽하게 갚아졌음을 선포해주시는 하나님의 음성이 우리의 마음을 압도한다면 우리는 더 이상 빚지는 인생 또는 빚 독촉 당하는 인생을 살지 않을 것입니다. 빚 갚느라 마음이 각박해진 인생은 매력이 없습니다. 그런 인생을 살아가느라 이웃을 돌아보지 못하는 사람들도 매력이 없습니다. 그런 사람들이 모여있는 공동체는 베풀 줄 아는 매력 있는 공동체가 되기 어렵습니다. 서로 사랑의 빚만 지고 살아가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작년 크리스마스였습니다. 고등학교 동창 하나가 자신의 SNS 에 아내와 아들들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줘야 좋아할까를 고민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가족들이 기뻐할만한 선물을 하려고 사람들의 아이디어를 구하고 있었습니다. 크리스마스 디너를 어떻게 준비할 지를 구상하여 자세하게 기록 해놓기도 했습니다. 그 친구가 크리챤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던 저는 순간

톰 행크스가 주연한 Terminal 이라는 영화를 보면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는 졸지에 무국적자가 되어 언제가 될 지 모르는 Release 의 날을 기다리며 뉴욕의 John F Kennedy 공항 안에서 하루하루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이 영화는 실제로 1988년도에 2006년 까지 장장 8년 동안을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에 억류되어 살아간 실화를 바탕으

추위로 조금은 움츠렸던 한 주였습니다. 한국의 절기로는 입동을 이제 막 지났지만 길고 무더운 여름을 지난 탓인지 이렇게 가을이 지나가버린다는 것이 받아들이기 싫을 정도로 갑작스럽게 추위가 찾아온 것 같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져 감기로 또 앨러지로 고생하시는 교우들의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왔고 움츠렸던 탓에 일상을 사는데 필요한 에너지도 조금은 떨어지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