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도 사역계획

할레루야! 2021년도 새해가 밝았습니다. 교우 여러분들의 새로운 한 해를 하나님께서 소망과 기쁨과 평강으로 채우시길 기도합니다. 작년과는 다른 새로운 한 해를 기대하며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교회의 1년 사역을 계획해 봅니다.


2020년도를 돌아보며 지난 한 해를 한 문장으로 요약한다면 ‘하나님 앞에 겸손해지는 한 해’ 라고 하겠습니다. 아마도 오랫동안 인류 역사에 그리고 교회 역사에 충격과 혼돈의 한 해로 기록될 것 같은 시간을 지나왔습니다. 여전히 코비드 19 팬데믹이 언제 종식될 지 분명하게 예측하기는 어려운 이 시점에 지난 한 해 동안 실천하지 못했던 많은 계획들을 뒤로 하고 새로운 한 해를 계획해야만 하는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2021년도의 교회 사역을 계획하며 교회는 하나님 앞에 겸손하게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교회가 놓칠 수 없었던 그리고 놓치지 말아야 하는 우리 신앙의 본질은 무엇인가 생각해봐야 하겠습니다. 우리의 삶을 뒤 흔드는 또 다른 팬데믹이나 어떠한 혼란이 야기된다고 해도 변해서는 안 되는, 포기할 수 없는 본질을 다시 한 번 붙드는 그런 과정을 통해 교회는 건강한 신앙을 추구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2021년도를 계획하는 우리에게 은혜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교회의 필요

  • 예배자로서의 개인적, 공동체적 정체성 회복

  • 성도간의 친밀한 교제

  • 개인과 공동체의 새로운 방향성


2021 사역 목표 - “다시 세우는 한 해”

예배 세우기 – 대면 예배의 회복, 온라인


예배 병행의 체질화

  • 공동체 세우기 – 라이프 그룹 사역 재개 (온라인으로 시작하여 대면 모임으로)

  • 방향성 세우기 – 연중 설교 시리즈 및 성경공부 시리즈

(후회하지 않는 인생, 핑계 대지 않는 인생, 약속을 지키는 인생, 행동하는 인생)


주요 사역 계획

1. 예배의 감격과 기쁨의 회복 (장병철 목사, 신충호 집사)

  • 찬양팀 싱어와 드러머 보강

  • 주일예배 리뷰 사역 (예배를 섬긴 모든 분들 대상, 주일예배 직후)

  • 금요 온라인 기도 예배 (저녁 8시, ZOOM Meeting)

  • 세대통합예배 – 가정의 달 예배 (5월 첫째 주일), 새학기 예배와, 성탄 주일 예배


2. 분기별 QT Partner Fellowship (3인이 한 그룹)

  • 1월 한 달간 (예배 후에 QT 세미나 진행, 1주 선택 참여, 장병철 목사)

  • 최소 일주일에 3일을 정하여 큐티한 내용을 가지고 문자나 전화통화를 통해 교제한다.

  • 분기별로 QT파트너를 교체한다(2월 시작, 4월, 7월, 10월)


3. 교육부 사역 (별도 사역계획서 참조) (데이빗 전도사, 김요한 집사)


4. 맴버케어 사역 (장병철 목사, 한창훈 집사, 미디어 팀)

  • 새가족 환영 패키지 제작

  • 새가족 환영의 밤 (상반기, 하반기)

  • 미디어 (Facebook, Instagram, Google) 를 통한 아웃리치

  • 교회 홈페이지 업데이트 (미디어팀)

  • 주중 심방사역


5. 양육 사역 (장병철 목사)

  • 만나며 사랑하며 봄학기와 가을학기에 각각 온라인으로

  • 온라인 코어 세미나 (수요일 저녁9시, ZOOM Meeting)

278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