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처럼

모든 꽃들이 다 아름답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꽃은 해바라기 입니다. 길을 가다 해바라기 밭을 보면 차를 멈추고 한참을 보다가 갈 정도로 해바라기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좋습니다. 해바라기는 생긴 모양도 숨김 없이 모든 것을 드러내고 밝게 웃는 것 같아서 좋지만 무엇보다도 이름이 말해주는 것처럼 해를 바라보는 꽃이라 참 좋습니다. 해를 그냥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해만 바라보는 꽃입니다. 그래서 해바라기처럼 무언가 한 가지만 죽어라 바라보는 사람들을 ‘자식 바라기’, ‘남편 바라기’ 등으로 표현하기도 합니다. 해바라기는 죽어라 해만 바라봅니다. 이렇게 해바라기와 같이 식물이 빛을 향하여 굽는 현상을 ‘굴광성 (Phototropism)’ 이라고 합니다. 햇빛이나 빛 쪽으로 굽는 식물들을 관찰해본 결과 어떤 원리와 현상으로 식물이 빛 쪽으로 굽는지를 발견할 수 가 있었다고 합니다. 빛이 적게 비취는 곳에 옥신이라는 식물성 호르몬이 분비되면서 세포벽을 산화시키고 세포벽 사이를 느슨하게 만드는 효소인 익스펜신이 분비되어 빛이 덜 비취는 쪽의 세포의 부피가 늘어남에 따라 빛이 비취는 쪽으로 굽는다고 합니다. 원리와 현상은 발견되었지만 그 이유는 아직도 모른다고 하네요. 즉 해바라기가 왜 해를 따라 굽는지 아직 그 이유를 과학적으로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과학자들은 그 이유를 모르지만 저는 그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렇게 창조하셨기 때문이죠. 해바라기처럼 한 곳을 죽어라 바라보는 식물이 아름답다는 것을 저 같은 사람에게 보여주시기 위해서 하나님께서 그렇게 만들지 않으셨나 상상해봅니다. 다소 감상적일 수도 있지만 말입니다. 환경에 아랑곳하지 않고 그렇게 줄기차게 한 곳을 바라보는 해바라기가 저는 참 좋습니다. 저도 그렇게 했으면 하는 바램이 간절하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원리나 현상은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냥 원래부터 그렇게 하도록 지음 받았기 때문에 지음 받은 대로 줄기차게 한 곳을 바라보는 것만큼 아름다운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해바라기가 해를 바라보듯 주바라기로 지음 받은 하나님의 피조물들이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줄기차게 죽어라 주님을 바라보는 것은 참 아름다운 일입니다.

누군가 저에게 목사로서 가장 힘든 일이 것이 무어냐고 물어본다면 그것은 바로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줄기차게 죽어라 하나님만 바라보는 일이었다고 대답하겠습니다. 목사가 하나님만 바라보는 것이 힘들면 어떻게 하나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하나님만 바라보는 것은 그렇게 저에게 힘든 일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창조 받은 자가 창조하신 분을 줄기차게 바라보는 것만큼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일도 없을 텐데 말입니다. 벌써 6월입니다. 새로운 한 달을 시작하면서 우리는 결심해야 합니다. 줄기차게 죽어라 하나님만을 바라보겠노라고. 해바라기처럼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나를 창조하시고, 나를 찾아오셔서, 나를 구원하시고, 나를 영원히 살게 하실 그 분을 더욱 바라보겠노라고 결심해봅니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