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가는 길이 행복합니다

우리 교회의 가정들을 생각하면 자녀가 둘인 것이 너무 적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둘이라 참 좋다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둘이서 엄마 아빠 귀찮게 안 하고 잘 놀 때도 그렇지만 서로 잔소리 내지는 코칭을 해줄 때 그렇습니다.


엄마나 아빠가 마켓을 다녀올 때 어떤 맛있는 먹을 것들을 사왔는지 손에 든 봉지를 먼저 들춰보지 말고 먼저 “하이 엄마”, “하이 아빠” 인사를 하도록 가르쳤습니다. 아무리 갖고 싶은 것이 있거나 먹고 싶은 것이 있어도 그게 사람보다 중요할 수는 없다는 것을 습관적으로라도 가르치고 싶기 때문이었습니다. 사람에 대한 Respect 를 가지는 것이 갖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 하고 싶은 일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는 사실을 쌍둥이가 크면서 절대로 잊지 않기를 바라면서 몇 번을 가르쳤습니다. 큰 소리도 내고, 다음부터는 맴매 맞을 거라고 겁도 주고 사람을 Respect 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오랜 시간 설교도 하면서 가르쳤습니다. 생각처럼 쉽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아빠 엄마 보다는 손에 든 봉지의 내용물에 관심이 더 갈 것입니다.


그런데 서재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데 쌍둥이들이 우당탕탕 계단을 뛰어내려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엄마가 마켓에 갔다가 들어오는 소리가 들렸기 때문입니다. 그 때 뒤에 가던 녀석이 급하게 내려가던 앞에 가던 녀석에게 이렇게 코칭을 합니다. “하이 엄마 먼저 해야 돼!” 엄마가 차고 문을 열고 부엌으로 들어올 때 두 녀석이 함께 “하이 엄마”를 외치는 동시에 봉지를 뒤지는 소리가 들립니다. 흐뭇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녀석들이 혼자가 아니라 둘이라 다행이다.’ 무남독녀로 큰 아내가 이 글을 보면 또 형제 없이 혼자 크느라 심심했던 신세 타령 하겠지만 쌍둥이가 서로 잔소리 하고 코칭해 줄 형제가 있어서 참 다행인 것 같습니다. 물론 둘이기 때문에 다투기도 하겠지만 사람은 원래 다투기도 하고 잔소리도 하고 때로는 도움의 손을 벌리기도 하면서 크는 것이죠.


우리 교회의 아이들이 어려운 세상을 살아가며 서로에게 그런 존재가 되어주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나누는 인사말이나 묻는 안부의 한 마디가 비록 세련되지 못하고 조금은 투박하더라도 그렇게 서로 의지가 되고 서로를 성장하게 하는 그런 공동체를 이루어가기를 소망해봅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이제 모일 때입니다. 함께 가는 길이 행복합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좋은 남편, 좋은 아빠

20년 전에 누군가 저에게 꿈이 뭐냐고 물으면 저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소박한 꿈이 아니냐고 누군가는 말할 수 있지만 제가 보기에 그것처럼 큰 꿈도 없었습니다.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것 자체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좋은 사회 구성원, 좋은 성도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Hymn Lining

방송을 통해 보게되는 음악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악의 여러 장르들 가운데 한국에서 ‘가스펠’ 음악으로 불리는 장르가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흑인 교회 음악으로 알려져 있는 이 음악의 형태는 내용적으로는 흑인들의 영감이 잘 묻어나오는 가사의 찬송가들이 대부분이며 형식적으로는 인도자가 선창을 하고 성가대나 회중이 따라 부르는 형태의 음악입니다

해바라기처럼

모든 꽃들이 다 아름답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꽃은 해바라기 입니다. 길을 가다 해바라기 밭을 보면 차를 멈추고 한참을 보다가 갈 정도로 해바라기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좋습니다. 해바라기는 생긴 모양도 숨김 없이 모든 것을 드러내고 밝게 웃는 것 같아서 좋지만 무엇보다도 이름이 말해주는 것처럼 해를 바라보는 꽃이라 참 좋습니다. 해를 그냥 바라보는 것이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