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믿음?

지난 주 기록적 한파와 더불어 최악의 정전사태로 인해 텍사스 주의 많은 주민들이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을 지나야 했습니다. 한 한인 신문을 보니 다음의 내용을 보도합니다.


“겨울한파, 어떤 기록 갈아엎었나? - 2월 14일-16일 한파, 역대 5개 기록 갱신”


역사상 가장 추웠던 발렌타인데이 - 지난 주말부터 강타한 겨울한파는 텍사스 기상 기록을 갈아 엎었다. 통계에 따르면 이번 강추위는 한 세대가 평생 한 번 겪는 기록적인 한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한파는 5개의 달라스 포트워스(DFW) 역대 기상 기록이 깨뜨렸다.


3일 평균 최저기온 - 첫째는 ‘3일 평균 최저기온’이다. 이번 한파는 DFW 지역 3일 평균 최저기온을 38년만에 갈아 치웠다. 2021년 2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달라스 포트워스 평균 기온은 화씨 10.8°였다. 이는 1983년 12월 22일부터 24일까지의 종전 기록을 뛰어 넘은 것으로 당시 평균기온이 화씨 11.7°였다.


70년 만의 최저기온 - 지난 16일(화) DFW 최저기온은 화씨 -2°. 이는 70년만에 찾아온 최저기온인 동시에 DFW 역사상 두번째로 낮은 온도였다. DFW는 1949년 1월 31일 화씨 -2°를 기록한 이래 단 한번도 이 기온에 닿은 적이 없다. DFW 역사상 가장 추웠던 날은 1899년 2월 12일로 화씨 -8°까지 떨어졌다.


3일 연속 최저기온 - DFW를 꽁꽁 얼게 했던 날씨는 2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 연속 역대 최저기온을 갱신했다. 2월 14일 최저기온이었던 화씨 9°는 1936년 2월 14일 세워진 화씨 15°를 갱신, 85년만에 가장 추운 발렌타인데이가 됐다.


2월 15일 최저기온은 112년만에 깨졌다. 15일 DFW 최저기온은 화씨 4°. 이는 1909년 2월 15일 세워진 화씨 15°보다 11도나 낮은 온도였다. 2월 16일 최저기록은 118년만에 갱신됐다. 화씨 -2°를 기록한 16일 DFW 최저기온은 1903년 세워진 화씨 15°의 기록을 가뿐히 갈아치웠다.


3일 연속 가장 낮은 최고기온 - 2월 14일부터 16일 사이의 하루 최고기온 또한 새로 씌여졌다. 이는 기상관측 이후 역대 가장 추운 날이었음을 의미한다. 2월 14일 DFW 최고 기온은 화씨 22°로, 1951년 2월 14일 세워진 27°의 기록을 깼다. 2021년 2월 14일은 화씨 9°의 최저기온으로 85년 만에 가장 낮은 온도를 기록한 동시에 1일 최고기온도 가장 낮아 DFW 기상관측 이래 가장 추운 발렌타인데이로기록됐다.


2월 15일 최고기온은 화씨 14°로, 1909년 2월 15일 세워진 화씨 31°도 보다 무려 17°나 낮았고, 2월 16일은 화씨 18°를 기록, 1903년 세워진 21°의 종전기록을 가볍게 제치고 역대 가장 추운 날로 기록됐다.


2월 14일 적설량 - 2021년 2월 14일은 현 세대가 본 가장 춥고 가장 많은 눈이 내린 발렌타인데이였다. 지난 14일 DFW를 하얗게 덮은 눈의 높이는 4인치. DFW는 이날 1951년 2월 14일 기록한 3인치의 종전 적설량을 새로 썼다. 또한 이 날 DFW 주민들은 6년 만에 1인치 이상 쌓인 눈을 볼 수 있었다. DFW는 2015년 3월 5일 이후 1인치 이상의 눈이 내린 적이 없다.


1년 여간 계속되고 있는 코비드19 패데믹과 기록적 한파 그리고 생명을 위협하는 정전 상황까지 한 세대가 평생 한 번 경험할까 말까 한 특별한 상황을 우리는 짧은 시간 동안 몇가지나 경험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특별한 상황을 많이 지나는 걸 보니 하나님께서 우리를 특별히 여기시는 것 같습니다. 특별한 사람들에게서 보이는 특별한 믿음을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1세기의 박해와 환난 가운데 있던 성도들에게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은 사람이 흔히 겪는 시련 밖에 다른 시련을 당한 적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신실하십니다. 여러분이 감당할 수 있는 능력 이상으로 시련을 겪는 것을 하나님은 허락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시련과 함께 그것을 벗어날 길도 마련해 주셔서, 여러분이 그 시련을 견디어 낼 수 있게 해주십니다. (고전 10:13, 새번역)”


상황이 특별히 어렵다고 느껴져도 언제나 특별한 상황보다 크신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모두 화이팅입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대가를 치뤄야 하는 이유

지난 금요일은 3.1 절이었습니다. 3.1 운동은 일제 강점을 받던 조선의 백성들이 제국주의에 항거하여 한일병합조약의 무효 및 한국의 독립과 선언한 비폭력 만세운동이었습니다. 3.1 운동 대신 3.1 혁명 정도의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시 제국주의의 침략과 지배를 당하던 아시아의 약소국들 가운데 범 국가적인 항거의 움직임이 일어났던 전례가 없

더 멋진 10년을 기대하며

결혼 생활을 훨씬 더 오래 하신 선배 부부들이 교회에 계신데 10주년이라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서 송구스럽지만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짧게 나누고 싶습니다. 교회 개척과 함께 시작된 저희의 결혼 생활은 돌아보면 평범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상처의 아픔이 있는 목회자와 선교사 부모님의 자녀로 미국에 가족도 친척도 한 명 없이

0도의 경험

내년이면 미국 생활 30년이 되는데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사용하는 수치들이 낯설 때가 있습니다. 여전히 100 피트 보다는 100 미터가 친숙하고 100 파운드 보다는 100 킬로그램이 친숙하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온도 만큼은 화씨(Farenheit) 100도가 주는 느낌이 와 닿습니다. 텍사스에서 살아가며 100도가 넘을 때와 넘지 않을 때 피부로 느끼는

프리스코 ONE WAY 교회

FOLLOW US

9404 Lebanon Rd.

Frisco, TX 75035

 

Phone: 972-439-2501

Email: church@friscooneway.com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예배시간

주일 예배: 2:00 PM (예배당) 

​어린이 예배: 11:00 AM (Zoom)

©2021 by Frisco One Way Church.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