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믿음?

지난 주 기록적 한파와 더불어 최악의 정전사태로 인해 텍사스 주의 많은 주민들이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을 지나야 했습니다. 한 한인 신문을 보니 다음의 내용을 보도합니다.


“겨울한파, 어떤 기록 갈아엎었나? - 2월 14일-16일 한파, 역대 5개 기록 갱신”


역사상 가장 추웠던 발렌타인데이 - 지난 주말부터 강타한 겨울한파는 텍사스 기상 기록을 갈아 엎었다. 통계에 따르면 이번 강추위는 한 세대가 평생 한 번 겪는 기록적인 한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한파는 5개의 달라스 포트워스(DFW) 역대 기상 기록이 깨뜨렸다.


3일 평균 최저기온 - 첫째는 ‘3일 평균 최저기온’이다. 이번 한파는 DFW 지역 3일 평균 최저기온을 38년만에 갈아 치웠다. 2021년 2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달라스 포트워스 평균 기온은 화씨 10.8°였다. 이는 1983년 12월 22일부터 24일까지의 종전 기록을 뛰어 넘은 것으로 당시 평균기온이 화씨 11.7°였다.


70년 만의 최저기온 - 지난 16일(화) DFW 최저기온은 화씨 -2°. 이는 70년만에 찾아온 최저기온인 동시에 DFW 역사상 두번째로 낮은 온도였다. DFW는 1949년 1월 31일 화씨 -2°를 기록한 이래 단 한번도 이 기온에 닿은 적이 없다. DFW 역사상 가장 추웠던 날은 1899년 2월 12일로 화씨 -8°까지 떨어졌다.


3일 연속 최저기온 - DFW를 꽁꽁 얼게 했던 날씨는 2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 연속 역대 최저기온을 갱신했다. 2월 14일 최저기온이었던 화씨 9°는 1936년 2월 14일 세워진 화씨 15°를 갱신, 85년만에 가장 추운 발렌타인데이가 됐다.


2월 15일 최저기온은 112년만에 깨졌다. 15일 DFW 최저기온은 화씨 4°. 이는 1909년 2월 15일 세워진 화씨 15°보다 11도나 낮은 온도였다. 2월 16일 최저기록은 118년만에 갱신됐다. 화씨 -2°를 기록한 16일 DFW 최저기온은 1903년 세워진 화씨 15°의 기록을 가뿐히 갈아치웠다.


3일 연속 가장 낮은 최고기온 - 2월 14일부터 16일 사이의 하루 최고기온 또한 새로 씌여졌다. 이는 기상관측 이후 역대 가장 추운 날이었음을 의미한다. 2월 14일 DFW 최고 기온은 화씨 22°로, 1951년 2월 14일 세워진 27°의 기록을 깼다. 2021년 2월 14일은 화씨 9°의 최저기온으로 85년 만에 가장 낮은 온도를 기록한 동시에 1일 최고기온도 가장 낮아 DFW 기상관측 이래 가장 추운 발렌타인데이로기록됐다.


2월 15일 최고기온은 화씨 14°로, 1909년 2월 15일 세워진 화씨 31°도 보다 무려 17°나 낮았고, 2월 16일은 화씨 18°를 기록, 1903년 세워진 21°의 종전기록을 가볍게 제치고 역대 가장 추운 날로 기록됐다.


2월 14일 적설량 - 2021년 2월 14일은 현 세대가 본 가장 춥고 가장 많은 눈이 내린 발렌타인데이였다. 지난 14일 DFW를 하얗게 덮은 눈의 높이는 4인치. DFW는 이날 1951년 2월 14일 기록한 3인치의 종전 적설량을 새로 썼다. 또한 이 날 DFW 주민들은 6년 만에 1인치 이상 쌓인 눈을 볼 수 있었다. DFW는 2015년 3월 5일 이후 1인치 이상의 눈이 내린 적이 없다.


1년 여간 계속되고 있는 코비드19 패데믹과 기록적 한파 그리고 생명을 위협하는 정전 상황까지 한 세대가 평생 한 번 경험할까 말까 한 특별한 상황을 우리는 짧은 시간 동안 몇가지나 경험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특별한 상황을 많이 지나는 걸 보니 하나님께서 우리를 특별히 여기시는 것 같습니다. 특별한 사람들에게서 보이는 특별한 믿음을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1세기의 박해와 환난 가운데 있던 성도들에게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은 사람이 흔히 겪는 시련 밖에 다른 시련을 당한 적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신실하십니다. 여러분이 감당할 수 있는 능력 이상으로 시련을 겪는 것을 하나님은 허락하지 않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시련과 함께 그것을 벗어날 길도 마련해 주셔서, 여러분이 그 시련을 견디어 낼 수 있게 해주십니다. (고전 10:13, 새번역)”


상황이 특별히 어렵다고 느껴져도 언제나 특별한 상황보다 크신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모두 화이팅입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