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8주년 기념

Updated: Oct 29, 2021

우리 교회의 8번째 생일을 기뻐하고 감사하며 이해인 수녀님이 쓴 ‘생일을 만들어요, 우리’ 라는 시를 나누고 싶습니다.


무언가를 새로이 시작한 날 / 첫 꿈을 이룬 날 /

기도하는 마음으로 희망의 꽃삽을 든 날은 / 언제나 생일이지요

어둠에서 빛으로 건너간 날 / 절망에서 희망으로 거듭난 날 / 오해를 이해로 바꾼 날 / 미움을 용서로 바꾼 날 / 눈물 속에서도 다시 한번 / 사랑을 시작한 날은 / 언제나 생일이지요

아직 빛이 있는 동안에 / 우리 더 많은 생일을 만들어요 /

축하할 일을 많이 만들어요 / 기쁘게 더 기쁘게 / 가까이 더 가까이 / 서로를 바라보고 섬세하게 읽어주는 / 책이 되어요

마침내는 사랑 안에서 / 꽃보다 아름다운 선물이 되어요 /

늘 새로운 시작이 되고 / 희망이 되어요, 서로에게ㅡ


우리 프리스코 ONE WAY 교회는 매년 10월 마다 창립기념 주일로 우리를 교회되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찬양합니다.


감사의 예배를 드리며 창립의 기쁨과 함께 주 안에서 소망하는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 안에 축하하고 기뻐할 일들이 더욱 넘치게 되는 것입니다. 시의 고백 대로 모일 때 마다, 예배할 때마다 빛을, 희망을, 이해를, 용서를, 사랑을 감사하고 축하하는 교회가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우리를 교회 되게 하신 은혜가 정말 감사합니다. 세상 그 무엇보다 기쁘고 감격스러운 일이죠. 나를 구원하셔서 하나님의 자녀 되게 하신 은혜입니다. 그런 감격을 품은 사람들이 모인 공동체가 교회이니 교회로 모일 때마다 기쁨과 감사가 넘칩니다.


‘무언가를 새로이 시작한 그 날’을 오늘 우리가 축하하며 서로에게 ‘꽃보다 아름다운 선물’이 되는 ‘생일’의 기쁨과 소망이 우리 교회 위에 언제나 넘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감사와 사랑 가득한 마음으로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