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리는 언제나 진리

기독교인으로 산다는 것은 어쩌면 이 세상의 물결을 거스르며 살아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98년도에 예수님을 믿기 시작한 이래 20년 동안 수많은 사회적인 도전 앞에서 섰지 만, 한 교회의 담임목사인 지금 점점 강성해지는 다원화 시대의 도전이 만만치 않게 느껴집니다. 크리스천 변증가이며 작가인 죠시 맥도웰(Josh McDowell)은 이미 20여 년 전 21세의 기독교의 가장 큰 위기는 동성결혼도 임신중절도 아니고 마약도 아니라 ‘관용의 우상’이라고 했습니다. 


관용은 기독교인의 아주 중요한 덕목 중 하나입니다. 관용의 원래 의미는 나하고 의견이 다른 사람에게도 존경심을 표하는 아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내 편이 아니면 모두 원수이고, 나와동의하지 않으면 모두 사탄의 사람 들로 치부하는 사회에서 기독교인의 관용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합니다. 그 러나, 요즘 이 관용의 정의가 바뀌었습니다. 내가 옳듯이 다른 의견을 가진 남도 옳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의식구조를 관용이라 하는 것입니다. 사회가 다원화되어 가면서 자기 것만 옳다고 주장하는 것이 편협해 보이고, 옹졸해 보이는 것입니다. 기독교도 옳고 불교도 옳고 이슬람도 옳은 것이고 무엇을 믿든 신실하게만 믿으면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분명히 하는 것 은 신실하게 믿는다고 거짓이 진리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 가 없느니라”(요 14:6)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의 유일성을 피력합니다. 관용을 덕으로 삼는 이 시대에 웬 편협한 주장이냐고 할 수 있습니다. 혹은 신실 하게 다른 종교를 믿는 자들에게 그런 혐오스러운 발언을 할 수 있냐고 따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불이 난 빌딩에서 위기를 만난 사람들이 탈출구를 찾는데, 소방대원이 탈출구는 이 문밖에 없으니, 이 길로 나가라고 명할 때, 어 떤 사람이 그 명령은 편협하다고 비판할 것이며, 어찌 다른 출구를 찾는 사 람들을 미워하느냐고 따질 수 있겠습니까?

 

기독교는 진리의 신앙입니다. 진리는 언제나 진리입니다. 우리는 최선을 다해서 이 진리를 모르는 사람들에게 ‘존경심’을 가지고 이 진리를 소개할 의무가 있습니다. 불 난 집에서 구원받을 유일한 출구를 소개할 의무입니다. 거짓 관용이 우리의 문화를 장악 하고 있는 다원화의 시대에 동성결혼이나 임신중절도 각자의 자유이며, 마약을 하든지 포르노를 즐기든지 제멋에 사는 것으로 생각한다면 그것이 바로 관용의 우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우상이 우리의 생각을 장악하는 한, 기독교 복음의 핵심인 십자가는 그 순간 무용지물이 됩니다. 진리를 모르는 사람들을 보면서 복음을 전하려는 우리의 열심이 식어가는 이유도 혹, 거짓 관용이 우리의 생각을 장악하고 있기 때문은 아닌지 돌아 봐야 할 것입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