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남편, 좋은 아빠

20년 전에 누군가 저에게 꿈이 뭐냐고 물으면 저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소박한 꿈이 아니냐고 누군가는 말할 수 있지만 제가 보기에 그것처럼 큰 꿈도 없었습니다.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것 자체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좋은 사회 구성원, 좋은 성도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내가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그로 인해 내 주변 사람들도 행복하고 또 좋은 영향을 받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 꿈을 꼭 이루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꿈을 품은 지 20년이 지났습니다.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는 좋은 남편과는 거리가 먼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다. 아내의 친구들이 누리는 것, 그 남편들보다 나이가 훨씬 많지만 못 해줍니다. 경제적으로 가족들을 책임지는 남편과 아빠도 아닙니다. 아이들에게는 “안 돼!” 를하루에도 몇 번씩 외치는 아빠로 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모’ 와 ‘목회자 자녀’ 라는 타이틀로 무거운 옷을 가족들에게 입혀 놨습니다. 사회가 이야기하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와는 거리가 있는 삶을 사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남편, 좋은 아빠는 여전히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꿈입니다. 제 인생에 가장 큰 꿈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제가 하나님의 부르심 대로 소명의 삶을 건강하게 살아간다면 함께 이룰 수 있는 소중한 꿈입니다. 비록 현실과는 거리가 있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꼭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20년 전과 동일한 꿈을 꾸지만 한 가지 확실하게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20대에는 ‘내가 잘 하면 그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20년이 지난 지금 부르심 대로 살다 보니 절대 내가 잘 해서 이룰 수 있는 꿈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은혜가 꼭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꼭 그렇게 되길 바라고 애써보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절대로 이룰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더 많이 찾기 보다 기도합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불쌍히 여기셔서 제가 못 채워주는 많은 것들을 아버지 하나님께서 채워 주시길 기도합니다. 2021년 Father’s Day 에 우리 교회의 아버지들이 하나님의 은혜를 더 깊이 알게 되기를 또 기도합니다. 아내들이, 자녀들이 오래 전부터 가지고 살아온 삶의 공허함은 남편과 아빠가 다 채울 수 없음을 알고 겸손히 하나님께 기도하는 아버지들이 되길 기도합니다. 우리 교회를 든든하게 세워가는 모든 아버지들 화이팅입니다! Happy Father’s Day!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은혜라고 밖에는

너무나 평화로운 순간이었습니다. 차가 별로 없는 시골 하이웨이를 운전하고 있었습니다. 길 양 옆에는 나무들이 가지런히 심어져 있고 그 나무들 너머로 푸른 들판과 가끔씩 보이는 말이나 소 그리고 시골집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아내는 옆자리에서 열심히 무언가를 제게 얘기하고 있었고 쌍둥이들은 뒷 자리에서 한손에는 마실 것을 다른 손에는 과자

언제나 확인해야 할 우선순위

15분」이라는 연극이 있습니다. 장래가 유망한 30세의 청년이 박사논문을 제출하여 놓고는 그만 폐병이 들어 죽게 되었습니다. 의사의 진찰 결과 그는 15분 후면 죽게 되어 있었습니다. 시간은 쉴새없이 앞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병자는 의사에게 “몇 분 남았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14분 남았습니다.” “몇 분 남았습니까?” “13분이요.” “12

속은 기분 안 드는 교회

“The sign is wrong.” 왜 싸인의 가격과 다르냐는 질문에 직원은 짧게 대답하였습니다. Colorado 의 Royal Gorge Bridge라는 곳을 방문했다가 엄마가 잠깐 없는 사이 마실 것을 사달라는 아이들의 독촉을 못 이겨 줄을 섰습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ICEE 음료가 하나에 $5.99 로 싸인에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말도 안 되는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