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남편, 좋은 아빠

20년 전에 누군가 저에게 꿈이 뭐냐고 물으면 저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소박한 꿈이 아니냐고 누군가는 말할 수 있지만 제가 보기에 그것처럼 큰 꿈도 없었습니다.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것 자체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좋은 사회 구성원, 좋은 성도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내가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그로 인해 내 주변 사람들도 행복하고 또 좋은 영향을 받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 꿈을 꼭 이루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꿈을 품은 지 20년이 지났습니다.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는 좋은 남편과는 거리가 먼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다. 아내의 친구들이 누리는 것, 그 남편들보다 나이가 훨씬 많지만 못 해줍니다. 경제적으로 가족들을 책임지는 남편과 아빠도 아닙니다. 아이들에게는 “안 돼!” 를하루에도 몇 번씩 외치는 아빠로 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모’ 와 ‘목회자 자녀’ 라는 타이틀로 무거운 옷을 가족들에게 입혀 놨습니다. 사회가 이야기하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와는 거리가 있는 삶을 사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남편, 좋은 아빠는 여전히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꿈입니다. 제 인생에 가장 큰 꿈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제가 하나님의 부르심 대로 소명의 삶을 건강하게 살아간다면 함께 이룰 수 있는 소중한 꿈입니다. 비록 현실과는 거리가 있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꼭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20년 전과 동일한 꿈을 꾸지만 한 가지 확실하게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20대에는 ‘내가 잘 하면 그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20년이 지난 지금 부르심 대로 살다 보니 절대 내가 잘 해서 이룰 수 있는 꿈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은혜가 꼭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꼭 그렇게 되길 바라고 애써보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절대로 이룰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더 많이 찾기 보다 기도합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불쌍히 여기셔서 제가 못 채워주는 많은 것들을 아버지 하나님께서 채워 주시길 기도합니다. 2021년 Father’s Day 에 우리 교회의 아버지들이 하나님의 은혜를 더 깊이 알게 되기를 또 기도합니다. 아내들이, 자녀들이 오래 전부터 가지고 살아온 삶의 공허함은 남편과 아빠가 다 채울 수 없음을 알고 겸손히 하나님께 기도하는 아버지들이 되길 기도합니다. 우리 교회를 든든하게 세워가는 모든 아버지들 화이팅입니다! Happy Father’s Day!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