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남편, 좋은 아빠

20년 전에 누군가 저에게 꿈이 뭐냐고 물으면 저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소박한 꿈이 아니냐고 누군가는 말할 수 있지만 제가 보기에 그것처럼 큰 꿈도 없었습니다.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것 자체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좋은 사회 구성원, 좋은 성도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내가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그로 인해 내 주변 사람들도 행복하고 또 좋은 영향을 받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 꿈을 꼭 이루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꿈을 품은 지 20년이 지났습니다.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는 좋은 남편과는 거리가 먼 모습으로 살고 있습니다. 아내의 친구들이 누리는 것, 그 남편들보다 나이가 훨씬 많지만 못 해줍니다. 경제적으로 가족들을 책임지는 남편과 아빠도 아닙니다. 아이들에게는 “안 돼!” 를하루에도 몇 번씩 외치는 아빠로 살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모’ 와 ‘목회자 자녀’ 라는 타이틀로 무거운 옷을 가족들에게 입혀 놨습니다. 사회가 이야기하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와는 거리가 있는 삶을 사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남편, 좋은 아빠는 여전히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꿈입니다. 제 인생에 가장 큰 꿈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제가 하나님의 부르심 대로 소명의 삶을 건강하게 살아간다면 함께 이룰 수 있는 소중한 꿈입니다. 비록 현실과는 거리가 있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꼭 이루어지면 좋겠습니다. 20년 전과 동일한 꿈을 꾸지만 한 가지 확실하게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20대에는 ‘내가 잘 하면 그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20년이 지난 지금 부르심 대로 살다 보니 절대 내가 잘 해서 이룰 수 있는 꿈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은혜가 꼭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꼭 그렇게 되길 바라고 애써보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절대로 이룰 수 없는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더 많이 찾기 보다 기도합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불쌍히 여기셔서 제가 못 채워주는 많은 것들을 아버지 하나님께서 채워 주시길 기도합니다. 2021년 Father’s Day 에 우리 교회의 아버지들이 하나님의 은혜를 더 깊이 알게 되기를 또 기도합니다. 아내들이, 자녀들이 오래 전부터 가지고 살아온 삶의 공허함은 남편과 아빠가 다 채울 수 없음을 알고 겸손히 하나님께 기도하는 아버지들이 되길 기도합니다. 우리 교회를 든든하게 세워가는 모든 아버지들 화이팅입니다! Happy Father’s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