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로 좋아하는 것

얼마 전에 끝난 도쿄 올림픽에 한국 국가 대표 양궁 선수로 출전했던 김제덕 선수의 인터뷰를 듣게 되었습니다. 한국으로 돌아가 쉬는 동안 무얼 가장 하고 싶냐는 질문에 금메달을 두 개나 획득한 17세의 선수가 9월에 있을 세계 선수권 대회 준비를 하겠다고 대답을 합니다. 그동안 올림픽 출전 준비하느라 쉬지 못하고 훈련도 했고 또 금메달을 두 개나 땄는데 하고 잠깐이라도 쉬면서 하고 싶은 일이 있지 않냐는 앵커의 질문에 이런 대답을 합니다. “잠깐 쉬면서 하고 싶은 일들이 있기도 한데, 제가 정말로 좋아하는 것이 양궁이고, 제가 정말로 좋아하는 것을 잘 하기 위해 다른 것들은 참을 수 있는 것 같아요”


멋진 선수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선수로서 그런 열정과 집중력이 있기 때문에 17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세계 정상의 실력을 가지게 되었을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에게도 그런 열정과 집중력이 필요합니다. 문제는 정말 좋아하는 것을 발견하였는가 인데요. 올림픽이나 세계 선수권 대회를 준비하는 선수 못지 않게 치열한 열정과 헌신된 집중력으로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을 했던 사도 바울은 에베소에서의 고별 설교 중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


“이제 나는 성령에 매여서,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입니다. 거기서 무슨 일이 내게 닥칠지, 나는 모릅니다. 다만 내가 아는 것은, 성령이 내게 일러주시는 것뿐인데, 어느 도시에서든지, 투옥과 환난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내가 나의 달려갈 길을 다 달리고,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다하기만 하면, 나는 내 목숨이 조금도 아깝지 않습니다.” (행 20:22-24)


정말로 좋아하는 복음, 가장 귀하게 생각하는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목숨을 아깝지 않게 여기는 열정과 집중력을 그가 가졌기에 기독교 2천년 역사에 가장 위대한 발자취를 남긴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정말 멋진 사람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주 여름 휴가로 자녀들과 함께 켄터키에 위치한 노아의 방주 전시관을 방문하였습니다. 12시간을 운전하여 가서 12시간 돌아와야 하는 휴가 여행길이 자녀들에게 추억할 만한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향한 켄터키였는데 다행이도 4박5일 내내 감사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가이드로, 티켓 구입으로, 엄청난 양의 수제빵으로 섬겨준 사촌동생 덕분에 자녀

W. A. Tozer 의 “하나님을 힘써 알자” 라는 제가 좋와하는 책이 있습니다. 그 중 도입부를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오랜 신앙생활을 한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당연한 듯한 내용이지만 항상 회개 하게 하는 내용 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하나님과 진한 사랑의 교제를 항상 체험하는 저희 모두가 되기 간절히 소망합니다. -하나님은 한 인격체시며,

여름만 되면 영양실조로 인한 빈혈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얼른 와 닿지 않는 이야기인데요. 그 이유인즉슨 노출의 계절인 여름을 맞이하여 무리한 다이어트를 한 여성분들의 영양상태에 문제가 생겨 빈혈로 고생을 한다는 것입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 영양실조에 걸리는 나라의 사람들이 들으면 분노할 일이지만 이미 외모지상주의가 편만해진 사회적 분위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