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병을 완전히 치유하기

모르긴 몰라도, 아마 현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천국’에 대해 듣는 두 가지 말을 조화시키는 대 어려움을 느낄 것입니다. 한편으로 천국의 삶은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것, 하나님을 뵙는 것, 끝없는 찬미를 뜻한다는 말을 듣습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 천국의 삶 역시 몸으로 향유하는 삶(bodily life)이라는 말을 듣습니다. 우리가 현세에서 지복직관(至福直觀) 에 가장 가까이 다가간 것처럼 느껴질 때를 보면, 그 순간 우리 몸은 그런 일과 거의 무관한 것으로 느껴집니다. 또 영생을 (어떤 종류의 몸이든 하여간) 몸으로 향유하는 삶으로 생각해 보려 하면, 우리가 더 중요한 것이라고 느끼는 – 응당 그렇게 느껴야 합니다 – 신비적 접근과는 거리가 먼, 플라톤적 파라다이스나 헤스페리데스(Hesperides)의 정원 같은 것을 막연히 떠올리기 십상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불일치성이 궁극적인 것이라 한다면, 하나님이 우리 영들을 자연계 질서 속에 들여놓으신 것 자체가 하나님의 실수라는 말이 되고, 이는 터무니없습니다. 우리는 그 불일치성이 실은 ‘새 창조’가 치유하게 될 무질서 중 하나라고 결론지어야 합니다. 몸이, 또 장소성(locality)이나 이동성(locomotion)이나 시간 같은 것이 지금 우리에게, 최고 경지의 영적 삶과는 무관한 것으로 느껴진다는 사실은 어떤 증상(symptom)입니다. 영과 자연이 우리 안에서 다투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앓고 있는 병은 바로 이것입니다


-C. S. Lewis의 <기적> 16장 새 창조의 기적 중에서


켄터키로 이사가시는 중에 달라스를 들르신 이모님 가정과 운전해주기 위해 함께 온 제 동생과 한 주 동안 시간을 보내면서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이모님 가정과는 한국에서부터 늘 가까웠습니다. 30년 이민의 삶을 더불어 살아온 동생과 이모, 이모부님과 사촌동생과 강아지 한 마리까지 8명의 사람과 2마리의 강아지가 북적대는 한 주를 보냈습니다. 더불어 함께 해온 30년 이민 생활을 뛰어 넘어 한국에서의 시간까지 50년을 넘나드는 추억 가득한 이야기들과 지난 5-6년 사이에 먼저 떠난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 앞으로의 계획에 관한 이야기, 신앙과 신학, 이민과 이사 그리고 영육간의 건강문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들로 온 집안이 울리도록 떠들고 웃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언제든 다시 볼 수도 있는 가족들이지만 어쩌면 연로해가시는 이모님 가족들과의 이런 특별한 시간은 이 땅에서는 다시 오지 않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문득 문득 하늘에 계신 어머니 생각이 참 많이 났습니다. 그리고 모두가 주님 안에서 다시 만나게 될 영원한 나라에 대한 갈망이 더욱 간절해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영원을 갈망하며 동시에 육신의 한계를 가지고 이 땅을 살아가야 할 우리의 모습에 감사한 면도 분명히 있지만 한편으로는 참 안타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땅에 여전히 남겨진 우리는 C. S. Lewis가 위에 ‘불일치성’으로 표현한 ‘우리가 앓고 있는 병’과 계속해서 싸워야 할 것입니다. 그럴 필요가 없는 세상이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주님께서 우리를 위해 준비하시는 그 나라에서 우리의 영혼과 육신이 진정으로 하나 되어 궁극적인 기쁨과 자유를 경험하게 될 ‘새 창조’의 날이 기다려지는 한 주입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