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확인해야 할 우선순위

15분」이라는 연극이 있습니다. 장래가 유망한 30세의 청년이 박사논문을 제출하여 놓고는 그만 폐병이 들어 죽게 되었습니다. 의사의 진찰 결과 그는 15분 후면 죽게 되어 있었습니다. 시간은 쉴새없이 앞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병자는 의사에게 “몇 분 남았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14분 남았습니다.” “몇 분 남았습니까?” “13분이요.” “12분” “11분” 그때 우편배달부가 편지를 가져왔습니다. 억만장자인 그의 삼촌이 죽었으므로 와서 재산을 상속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는 의사에게 또 물었습니다. “몇 분 남았습니까?” “9분이요.”


그때 두 번째로 편지가 배달되어 왔습니다. 박사학위 논문 합격통지서 였습니다. 그리고 연이어 애인에게서 결혼을 승낙하는 서신도 배달되었습니다. 그는 평생을 분투해서 얻기 어려운 것을 다 얻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한 것은 그에게 조금의 위로도 줄 수 없었습니다. 결국 그는 생명을 잃었고 억만장자의 재산상속권도, 박사학위도, 결혼승낙서도 모두 휴지조각처럼 무의미한 것이 되고 말았습니다.


생명이 음식보다 더 중요하고 몸이 옷보다 더 중요합니다.(눅12:23, 마6: 25) 돈, 명예, 권세, 건강, 아름다움, 지혜 보다 소중하고, 온 천하 만물 보다 중요한 것이 생명입니다.


사람이 한 번 죽는 것은 모두에게 공통된 일입니다. 모두 죽습니다. 피해갈 수 없는 이 죽음을 소망으로 바라볼 것인지 절망으로 바라볼 것인지는 우리의 생명이 예수 그리스도에게 속했는가에 달려있습니다. 영원한 생명을 얻지 못하고 죽어가는 우리의 가족들, 친구들, 이웃들… 그들에게 필요한 것은 돈도, 명예도, 권세도, 건강도, 아름다움도 지혜도 아닙니다. 바로 영원한 생명입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주 여름 휴가로 자녀들과 함께 켄터키에 위치한 노아의 방주 전시관을 방문하였습니다. 12시간을 운전하여 가서 12시간 돌아와야 하는 휴가 여행길이 자녀들에게 추억할 만한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향한 켄터키였는데 다행이도 4박5일 내내 감사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가이드로, 티켓 구입으로, 엄청난 양의 수제빵으로 섬겨준 사촌동생 덕분에 자녀

W. A. Tozer 의 “하나님을 힘써 알자” 라는 제가 좋와하는 책이 있습니다. 그 중 도입부를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오랜 신앙생활을 한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당연한 듯한 내용이지만 항상 회개 하게 하는 내용 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하나님과 진한 사랑의 교제를 항상 체험하는 저희 모두가 되기 간절히 소망합니다. -하나님은 한 인격체시며,

여름만 되면 영양실조로 인한 빈혈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얼른 와 닿지 않는 이야기인데요. 그 이유인즉슨 노출의 계절인 여름을 맞이하여 무리한 다이어트를 한 여성분들의 영양상태에 문제가 생겨 빈혈로 고생을 한다는 것입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 영양실조에 걸리는 나라의 사람들이 들으면 분노할 일이지만 이미 외모지상주의가 편만해진 사회적 분위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