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은 기분 안 드는 교회

“The sign is wrong.” 왜 싸인의 가격과 다르냐는 질문에 직원은 짧게 대답하였습니다. Colorado 의 Royal Gorge Bridge라는 곳을 방문했다가 엄마가 잠깐 없는 사이 마실 것을 사달라는 아이들의 독촉을 못 이겨 줄을 섰습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ICEE 음료가 하나에 $5.99 로 싸인에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말도 안 되는 가격이라 하나 사서 둘이 나눠 마시라고 할까 하다가 기왕에 멀리까지 왔으니 기분 좋게 마시라고 큰 맘 먹고 두 개를 달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직원이 $16.80 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하나에 얼마냐고 제가 되물으니 그 때 한 말이

“The sign is wrong” 이었습니다. 뒤에 줄도 길고 아이들도 옆에 있고 해서 따지려는 마음을 접고 그냥 pho 한 그릇 가격의 ICEE 를 각각 하나씩 사주었습니다. 아마도 휴가철이기도 하고 관광객도 많고 해서 임의로 가격을 올린 것이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아이들 기분 좋게 해주려고 한 일에 저는 별로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가격이 비쌌기 때문이 아니라 상술에 속은 기분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상술에 속으면 기분이 별로 좋지 않습니다. 세상은 원래 그런 곳이기 때문에 그러려니 하며 살지만 막상 속는 당사자가 될 때 기분은 별로입니다. 씨알 좋은 과일로 덮여 있는 과일 상자를 구입했는데 안 보이는 곳에 깔려 있던 썩기 직전의 과일들일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육질 좋은 부위로 덮여 있는 고기 패키지 밑에 깔려 있는 비계 덩어리들을 볼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파격적인 가격으로 디스카운트 된 자동차 광고를 보고 찾아갔는데 프로모션으로 디스카운트 된 딱 한 대가 방금 전에 팔렸다고 할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식당에서 먹음직스럽게 보이는 메뉴속 사진과 전혀 다른 비주얼과 맛의 음식이 나올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세상의 상술에 속는 일은 늘 있는 일이지만 이렇게 속은 기분이 드는 것은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입할 때 뿐이 아닙니다. 뭐든지 다 할 줄 아는 것 같이 인터뷰한 직원이 뭐든지 버벅거릴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소개받을 때 첫인상이 매우 좋았던 사람이 비겁하고 이기적인 속내를 드러낼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처음 책임을 맡을 때는 목숨을 받쳐 헌신할 것 같던 사람이 이런 저런 핑계들로 꽁무니를 뺄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이렇게 속은 기분이 들 때 세상이 우리에게 던지는 한 마디가 아마도 “The sign is wrong” 인 것 같습니다.


교회는 “The sign is wrong” 이라고 둘러대는 공동체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교회의 Sign 은 다름아닌 십자가이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는 세상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파격적 사랑’과 ‘고귀한 헌신’과 ‘영원한 소망’을 말하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라는 Sign 을 걸어 놓고 예수님의 사랑과 헌신과 소망은 증거하지 않고 ‘몸집 불리기’ 나 ‘시스템 자랑’이나 ‘인맥 늘리기’ 와 같은 세속적 욕망만을 보여준다면 구원이 필요해 교회를 찾는 사람들에게 속은 기분만 안겨줄 것입니다. 십자가라는 Sign 을 내건 교회라면 응당 예수를 배우고, 예수를 본받고, 예수를 전하는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 교회는 아무에게도 속은 기분 들게 하지 않는 그런 교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5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