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은 기분 안 드는 교회

“The sign is wrong.” 왜 싸인의 가격과 다르냐는 질문에 직원은 짧게 대답하였습니다. Colorado 의 Royal Gorge Bridge라는 곳을 방문했다가 엄마가 잠깐 없는 사이 마실 것을 사달라는 아이들의 독촉을 못 이겨 줄을 섰습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ICEE 음료가 하나에 $5.99 로 싸인에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말도 안 되는 가격이라 하나 사서 둘이 나눠 마시라고 할까 하다가 기왕에 멀리까지 왔으니 기분 좋게 마시라고 큰 맘 먹고 두 개를 달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직원이 $16.80 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하나에 얼마냐고 제가 되물으니 그 때 한 말이

“The sign is wrong” 이었습니다. 뒤에 줄도 길고 아이들도 옆에 있고 해서 따지려는 마음을 접고 그냥 pho 한 그릇 가격의 ICEE 를 각각 하나씩 사주었습니다. 아마도 휴가철이기도 하고 관광객도 많고 해서 임의로 가격을 올린 것이 아닐까 생각되었습니다. 아이들 기분 좋게 해주려고 한 일에 저는 별로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가격이 비쌌기 때문이 아니라 상술에 속은 기분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상술에 속으면 기분이 별로 좋지 않습니다. 세상은 원래 그런 곳이기 때문에 그러려니 하며 살지만 막상 속는 당사자가 될 때 기분은 별로입니다. 씨알 좋은 과일로 덮여 있는 과일 상자를 구입했는데 안 보이는 곳에 깔려 있던 썩기 직전의 과일들일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육질 좋은 부위로 덮여 있는 고기 패키지 밑에 깔려 있는 비계 덩어리들을 볼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파격적인 가격으로 디스카운트 된 자동차 광고를 보고 찾아갔는데 프로모션으로 디스카운트 된 딱 한 대가 방금 전에 팔렸다고 할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식당에서 먹음직스럽게 보이는 메뉴속 사진과 전혀 다른 비주얼과 맛의 음식이 나올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세상의 상술에 속는 일은 늘 있는 일이지만 이렇게 속은 기분이 드는 것은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입할 때 뿐이 아닙니다. 뭐든지 다 할 줄 아는 것 같이 인터뷰한 직원이 뭐든지 버벅거릴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소개받을 때 첫인상이 매우 좋았던 사람이 비겁하고 이기적인 속내를 드러낼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처음 책임을 맡을 때는 목숨을 받쳐 헌신할 것 같던 사람이 이런 저런 핑계들로 꽁무니를 뺄 때 속은 기분이 듭니다. 이렇게 속은 기분이 들 때 세상이 우리에게 던지는 한 마디가 아마도 “The sign is wrong” 인 것 같습니다.


교회는 “The sign is wrong” 이라고 둘러대는 공동체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교회의 Sign 은 다름아닌 십자가이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는 세상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는 ‘파격적 사랑’과 ‘고귀한 헌신’과 ‘영원한 소망’을 말하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라는 Sign 을 걸어 놓고 예수님의 사랑과 헌신과 소망은 증거하지 않고 ‘몸집 불리기’ 나 ‘시스템 자랑’이나 ‘인맥 늘리기’ 와 같은 세속적 욕망만을 보여준다면 구원이 필요해 교회를 찾는 사람들에게 속은 기분만 안겨줄 것입니다. 십자가라는 Sign 을 내건 교회라면 응당 예수를 배우고, 예수를 본받고, 예수를 전하는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 교회는 아무에게도 속은 기분 들게 하지 않는 그런 교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은혜라고 밖에는

너무나 평화로운 순간이었습니다. 차가 별로 없는 시골 하이웨이를 운전하고 있었습니다. 길 양 옆에는 나무들이 가지런히 심어져 있고 그 나무들 너머로 푸른 들판과 가끔씩 보이는 말이나 소 그리고 시골집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아내는 옆자리에서 열심히 무언가를 제게 얘기하고 있었고 쌍둥이들은 뒷 자리에서 한손에는 마실 것을 다른 손에는 과자

언제나 확인해야 할 우선순위

15분」이라는 연극이 있습니다. 장래가 유망한 30세의 청년이 박사논문을 제출하여 놓고는 그만 폐병이 들어 죽게 되었습니다. 의사의 진찰 결과 그는 15분 후면 죽게 되어 있었습니다. 시간은 쉴새없이 앞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병자는 의사에게 “몇 분 남았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14분 남았습니다.” “몇 분 남았습니까?” “13분이요.” “12

증강 현실 VS 진정한 현실

5월 말에 한국에서 있었던 P4G 서울 정상회의 실황 녹화 영상을 시청하는 중에 자연 친화적인 영상 효과를 위해 사용한 증강 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을 흥미롭게 보게 되었습니다. 가상의 싸이버 공간에 제작 해놓은 단순한 인공 현실이 아닌 물리적 현실세계에 3차원의 가상 정보를 겹쳐 보이게 함으로 현실세계를 증강하였다 해서 증강 현실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