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한 가치와 의미를 발견한 사람

몇 년 전 아내 생일 선물로Patagonia 라는 브랜드의 방한 조끼를 사주면서 브랜드에 대하여 좋은 인상을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전혀 화려하지 않고 오히려 조금은 투박해 보일 정도로 기본적인 디자인이지만 옷감의 재질과 박음질이 훌륭하고 시간이 지나도 그 옷을 만든 기능적인 목적을 훌륭하게 달성해내는 것을 보면서 ‘옷을 만들려면 이렇게 만들어야지’ 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역시나 창업주의 정신이 담긴 quality control 이 있기 때문이었을까요. 지난 주 한국 한겨레 신문에서 이런 기사를 보게 되었습니다.


4조원 다 내놓은 파타고니아 창업자 “지구가 유일한 주주”


미국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의 창업주 이본 슈나드(83) 회장 가족이 회사 지분을 모두 기후변화 대응과 환경보호를 위한 활동에 쓰기 위해 기부했다. 슈나드 회장은 14일(현지시각) 회사 누리집에 올린 “지구야말로 우리의 유일한 주주”라는 제목의 공개 편지를 통해 자신과 가족들이 보유한 회사의 소유권을 기업의 가치와 임무를 보호하기 위해 창립된 재단과 비영리기구(NGO)에 모두 넘겼다고 밝혔다. 파타고니아는 슈나드 회장이 1973년 설립한 비상장 회사로, 현재 기업가치가 30억 달러(4조2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된다. 그는 “회사의 의결권이 있는 주식은 100%는 기업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재단 ‘파타고니아 퍼포스 트러스트’(Patagonia Purpose Trust)로 이전하며, 의결권이 없는 주식은 100%는 환경위기에 대처하고 자연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기구 ‘홀드퍼스트 컬렉티브’(Holdfast Collective)로 넘겼다”고 적었다. 


슈나드 회장은 14일 실린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결정에 대해 “소수의 부자와 셀 수 없이 많은 가난한 사람으로 귀결되는 자본주의가 아닌 새로운 형태의 자본주의 형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슈나드 회장은 1960년대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계곡의 등반로를 개척한 사람 중 하나로, 자동차에서 잠을 자고 고양이 사료용 통조림을 먹는 어려운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도 허름한 옷차림에 낡은 자동차를 몰며 검소한 생활을 하고 있으며 컴퓨터와 휴대전화도 사용하지 않는다.


1960년대 주한미군으로 복무했던 슈나드 회장은 제대 후 ‘슈나드 장비’라는 회사를 설립해 등산 장비를 판매하기 시작했고, 1973년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를 설립했다. 그는 제품에 유기농 면직물을 고집하고 일찍부터 직장 내 어린이 돌봄센터 등을 운영하는 등 직원들의 복지에도 신경을 많이 써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매년 매출액의 1%를 주로 풀뿌리 환경운동 단체 등에 기부했다. 슈나드 회장 측근 중에는 파타고니아를 매각하거나 기업공개(IPO)를 하는 방안을 권고한 이도 있었다. 그는 이런 방안을 거부한 배경에 대해, 회사를 팔면 새 소유주가 기업의 가치를 지키지 않거나 직원 승계가 잘 안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기업공개를 하면 단기수익을 내야 한다는 압박이 너무 커져서 장기적 기업 가치와 기업의 책임을 외면하게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지금부터 50년 뒤 번성하는 지구에 대한 희망을 갖는다면 우리 모두는 우리가 가진 자원으로 할 수 있는 것을 모두 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의 역할을 하는 또 다른 방법”이라고 편지에 적었다.


슈나드 회장과 같이 멋진 기업인들이 많은 세상은 지금보다 훨씬 나은 세상일 것입니다. 돈 보다 더 중요한 가치와 의미를 위해 생각하고 움직이는 사람이 많은 사회가 건강한 사회일 것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가치와 의미를 위해 일하며 나누는 사람이 많은 공동체는 복된 공동체일 것입니다. 슈나드 회장보다도 멋진 하나님 나라의 인물들이 우리 교회에서 배출되기를 기대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작년 크리스마스였습니다. 고등학교 동창 하나가 자신의 SNS 에 아내와 아들들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줘야 좋아할까를 고민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가족들이 기뻐할만한 선물을 하려고 사람들의 아이디어를 구하고 있었습니다. 크리스마스 디너를 어떻게 준비할 지를 구상하여 자세하게 기록 해놓기도 했습니다. 그 친구가 크리챤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던 저는 순간

톰 행크스가 주연한 Terminal 이라는 영화를 보면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는 졸지에 무국적자가 되어 언제가 될 지 모르는 Release 의 날을 기다리며 뉴욕의 John F Kennedy 공항 안에서 하루하루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이 영화는 실제로 1988년도에 2006년 까지 장장 8년 동안을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에 억류되어 살아간 실화를 바탕으

추위로 조금은 움츠렸던 한 주였습니다. 한국의 절기로는 입동을 이제 막 지났지만 길고 무더운 여름을 지난 탓인지 이렇게 가을이 지나가버린다는 것이 받아들이기 싫을 정도로 갑작스럽게 추위가 찾아온 것 같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져 감기로 또 앨러지로 고생하시는 교우들의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왔고 움츠렸던 탓에 일상을 사는데 필요한 에너지도 조금은 떨어지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