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의 원리

“목회는 종합예술이다”. 목회자들끼리 우스개 소리로 하는 말입니다. 목회를 잘 하려면 워낙 여러가지를 생각하고 또 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농담 삼아 하는 말이지만 현실 속에서는 아주 틀린 말도 아닙니다. 요즘처럼 바쁜 현대인들을 대상으로 목회를 해 나가다 보면 사실 전문 사역자들이 교회 운영의 대부분의 일들을 감당해야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화장실 청소와 강단 설교 사이에 있는 모든 일들을 해야합니다. 요즘은 목회자들이 모두 라이브 방송 관련 전문가들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런 모습이 성경적인지는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입니다. 사도행전에 보면 사도들이 기도와 말씀에 집중하지 못했던 이유 때문에 사역을 감당할 성령 충만한 사람들을 세우는 장면을 보게 됩니다. 사도들이 말씀과 기도에 집중하지 못할 때 교회에 나타날 악영향들을 그들이 알았기 때문입니다. 선택과 집중의 원리를 적용한 것입니다. 물론 선택과 집중의 환경이 가능하지 않았던 시기에는 사도들도 모든 것을 하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성도가 세상에서 살아갈 때도 이 선택과 집중의 원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하고 싶은 일, 해야 될 것 같은 일, 하고 있는 일들이 뒤죽박죽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 땅에서 우리의 인생이 천년 만년이라면 그렇게 뒤죽박죽이 되어 산다고 해도 사실 별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각자에게 남겨진 시간은 알 수도 없고 또 시간이 아주 많이 남아있다고 해도 그렇게 뒤죽박죽 살면서 인생을 허비해도 될 만큼 긴 시간은 결코 아닐 것입니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합니다. 많은 경우에 꼭 해야 되는 일을 해야 되기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덜 사랑하는 일들을 포기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선택과 집중의 원리는 우리의 인생을 단순하지만 풍성하게 만들 것입니다.

벌써 2월의 첫째 주를 지납니다. 팬데믹이 우리 삶의 블랙홀이 되어 일상에 대한 감각이 무뎌진 것 같은 요즘은 선택할 것도 집중할 것도 별로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단조로워진 일상 속에서 우리가 해 나가는 작은 선택 몇가지들과 집중해서 해 나가는 우선순위의 중요한 일들이 우리의 삶을 가치 있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입니다. 팬데믹 기간 중에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성도로서의 역할, 남편과 아내로서의 역할, 엄마 아빠로서의 역할 그리고 학생으로서의 역할을 잘 감당하기 위해 반드시 감당해야 할 일들에 집중하고 나머지는 내려 놓음으로 삶은 단순해지고 결실은 풍성해지는 프리스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건강한 가정, 건강한 교회를 꿈꿉니다

가정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사실 가정들이 건강하다면 지금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들이 많이 사라질 것입니다. 미국으로 이민오는 많은 한인 가정들이 더 나은 삶을 꿈꾸며 미국 땅을 밟습니다. 하지만 막상 바쁜 이민생활을 하다 보면 더 나은 삶이나 가정의 건강을 지키기가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서로가 바쁘고 지치는 가운데

오래된 병을 완전히 치유하기

모르긴 몰라도, 아마 현시대를 사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천국’에 대해 듣는 두 가지 말을 조화시키는 대 어려움을 느낄 것입니다. 한편으로 천국의 삶은 그리스도 안에 거하는 것, 하나님을 뵙는 것, 끝없는 찬미를 뜻한다는 말을 듣습니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 천국의 삶 역시 몸으로 향유하는 삶(bodily life)이라는 말을 듣습니다. 우리가 현세에서

함께 가는 길이 행복합니다

우리 교회의 가정들을 생각하면 자녀가 둘인 것이 너무 적게 느껴지지만 그래도 둘이라 참 좋다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둘이서 엄마 아빠 귀찮게 안 하고 잘 놀 때도 그렇지만 서로 잔소리 내지는 코칭을 해줄 때 그렇습니다. 엄마나 아빠가 마켓을 다녀올 때 어떤 맛있는 먹을 것들을 사왔는지 손에 든 봉지를 먼저 들춰보지 말고 먼저 “하이 엄마”, “하이 아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