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의 원리

“목회는 종합예술이다”. 목회자들끼리 우스개 소리로 하는 말입니다. 목회를 잘 하려면 워낙 여러가지를 생각하고 또 할 수 있어야 한다고 하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농담 삼아 하는 말이지만 현실 속에서는 아주 틀린 말도 아닙니다. 요즘처럼 바쁜 현대인들을 대상으로 목회를 해 나가다 보면 사실 전문 사역자들이 교회 운영의 대부분의 일들을 감당해야 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화장실 청소와 강단 설교 사이에 있는 모든 일들을 해야합니다. 요즘은 목회자들이 모두 라이브 방송 관련 전문가들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런 모습이 성경적인지는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입니다. 사도행전에 보면 사도들이 기도와 말씀에 집중하지 못했던 이유 때문에 사역을 감당할 성령 충만한 사람들을 세우는 장면을 보게 됩니다. 사도들이 말씀과 기도에 집중하지 못할 때 교회에 나타날 악영향들을 그들이 알았기 때문입니다. 선택과 집중의 원리를 적용한 것입니다. 물론 선택과 집중의 환경이 가능하지 않았던 시기에는 사도들도 모든 것을 하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성도가 세상에서 살아갈 때도 이 선택과 집중의 원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하고 싶은 일, 해야 될 것 같은 일, 하고 있는 일들이 뒤죽박죽이 되어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 땅에서 우리의 인생이 천년 만년이라면 그렇게 뒤죽박죽이 되어 산다고 해도 사실 별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각자에게 남겨진 시간은 알 수도 없고 또 시간이 아주 많이 남아있다고 해도 그렇게 뒤죽박죽 살면서 인생을 허비해도 될 만큼 긴 시간은 결코 아닐 것입니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합니다. 많은 경우에 꼭 해야 되는 일을 해야 되기 때문에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덜 사랑하는 일들을 포기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선택과 집중의 원리는 우리의 인생을 단순하지만 풍성하게 만들 것입니다.

벌써 2월의 첫째 주를 지납니다. 팬데믹이 우리 삶의 블랙홀이 되어 일상에 대한 감각이 무뎌진 것 같은 요즘은 선택할 것도 집중할 것도 별로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단조로워진 일상 속에서 우리가 해 나가는 작은 선택 몇가지들과 집중해서 해 나가는 우선순위의 중요한 일들이 우리의 삶을 가치 있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입니다. 팬데믹 기간 중에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기신 성도로서의 역할, 남편과 아내로서의 역할, 엄마 아빠로서의 역할 그리고 학생으로서의 역할을 잘 감당하기 위해 반드시 감당해야 할 일들에 집중하고 나머지는 내려 놓음으로 삶은 단순해지고 결실은 풍성해지는 프리스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은혜라고 밖에는

너무나 평화로운 순간이었습니다. 차가 별로 없는 시골 하이웨이를 운전하고 있었습니다. 길 양 옆에는 나무들이 가지런히 심어져 있고 그 나무들 너머로 푸른 들판과 가끔씩 보이는 말이나 소 그리고 시골집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었습니다. 아내는 옆자리에서 열심히 무언가를 제게 얘기하고 있었고 쌍둥이들은 뒷 자리에서 한손에는 마실 것을 다른 손에는 과자

언제나 확인해야 할 우선순위

15분」이라는 연극이 있습니다. 장래가 유망한 30세의 청년이 박사논문을 제출하여 놓고는 그만 폐병이 들어 죽게 되었습니다. 의사의 진찰 결과 그는 15분 후면 죽게 되어 있었습니다. 시간은 쉴새없이 앞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병자는 의사에게 “몇 분 남았습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14분 남았습니다.” “몇 분 남았습니까?” “13분이요.” “12

속은 기분 안 드는 교회

“The sign is wrong.” 왜 싸인의 가격과 다르냐는 질문에 직원은 짧게 대답하였습니다. Colorado 의 Royal Gorge Bridge라는 곳을 방문했다가 엄마가 잠깐 없는 사이 마실 것을 사달라는 아이들의 독촉을 못 이겨 줄을 섰습니다. 아이들이 원하는 ICEE 음료가 하나에 $5.99 로 싸인에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말도 안 되는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