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변장된 축복

추위로 조금은 움츠렸던 한 주였습니다. 한국의 절기로는 입동을 이제 막 지났지만 길고 무더운 여름을 지난 탓인지 이렇게 가을이 지나가버린다는 것이 받아들이기 싫을 정도로 갑작스럽게 추위가 찾아온 것 같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져 감기로 또 앨러지로 고생하시는 교우들의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왔고 움츠렸던 탓에 일상을 사는데 필요한 에너지도 조금은 떨어지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추위에 더 고생하게 될 이웃들이 있지는 않은지 꼭 돌아보는 One Way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날씨가 추워 찾아오는 한파도 삶에 영향을 꽤 주지만 뜻하지 않게 찾아오는 인생의 한파는 우리 삶의 foundation 을 흔들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이별, 질병의 문제, 갑작스러운 재정의 문제, 부부나 자녀 문제로 오는 갈등, 뜻하지 않은 사고 등 우리 인생에 찾아오는 한파는 예고 없이 찾아올 때가 많습니다.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생각은 분명 재앙이 아니요 평안이며 장래 소망을 주려는 생각이라고 성경은 분명히 말하는데 왜 내 삶에, 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삶에 갑작스런 한파가 찾아오나 하는 의구심과 하나님을 향한 원망과 불신이 우리 삶의 foundation 을 통째로 흔드는 것을 우리는 종종 경험합니다.


특별히 추수감사절을 지나는 지금 우리 삶의 모든 일들이 아름답고 행복하기만 하다고 고백하기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사실 추수감사절은 그 기원부터가 환경적으로 감사하기 어려운 상황에도 하나님이 주인이심을 감사하는 데 있었습니다. 많은 감사의 조건들이 삶에 늘 풍성하면 좋겠지만 실상은 foundation 이 흔들리는 것 같은 척박함을 경험할 때가 많습니다. 힘들고, 지치고, 이유를 알고 싶고, 낙심도 되지만 그런데 바로 그 때가 하나님을 가장 깊이 만날 수 있는 때라는 것이 우리가 만나는 아이러니칼 한 현실입니다. 평온한 일상 가운데 하나님을 깊이 만날 수 있을 것 같지만 우리가 가장 밑바닥일 때 가장 크신 하나님을 만나게 된다는 진리를 피해가는 사람은 없는 것 같습니다. 살면서 크신 하나님을 경험하고 그 분의 강하신 손을 경험하는 것 만한 복은 없습니다. 그렇게 보면 삶에 찾아온 인생의 한파는 결국 변장된 축복이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죠.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여러분께서 서 계신 삶의 자리가 어떤 모습이던지 만일 지치고 힘드시다면, 걱정과 근심으로 가득하시다면, 내일을 살아갈 소망이 없으시다면 바로 오늘이 크신 하나님을 만날 수 있는 기회입니다. 오늘의 예배가 바로 그 기회입니다.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생각이 평안이며 장래 소망을 주려는 생각이시라는 것을 분명하게 발견하는 감사의 예배를 드리시길 축복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 안에서 저의 벗이 되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3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ONE WAY 가족 여러분 모두 하나님께서 주시는 복을 풍성히 받으시는 한 해가 되시길 기도합니다. 2023 라는 숫자가 아직은 낯 설기만한 신년 첫 주일입니다. 우리가 나누는 신년인사 가운데 근하신년(謹賀新年) 이라는 인사말이 있습니다.. “삼가 새해를 축하합니다” 라는 의미의 신년인사입니다. 새로운 한 해가 모든 사람들에게

1995년 12월 8일, 프랑스의 세계적인 여성잡지 엘르(Elle)의 편집장이며 준수한 외모와 화술로 프랑스 사교계를 풍미하던 43세의 장 도미니크 보비가 뇌졸중으로 쓰러졌습니다. 3주 후, 그는 의식을 회복했지만 전신마비가 된 상태에서 유일하게 왼쪽 눈꺼풀만 움직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얼마 후, 그는 눈 깜빡임 신호로 알파벳을 지정해 글을 썼습니다. 때

한 달쯤 전Stonebrook 과 Preston이 만나는 곳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며 서있었습니다. 가장 앞에서 좌회전 신호로 바뀌기를 기다리며 전화통화를 하는 중 엄청난 소리의 굉음과 함께 차 두대가 정면으로 충돌하는 장면이 눈 앞에 펼쳐졌습니다. Preston 북쪽 방향에서 남쪽으로 직진하던 SUV 한대와 Preston 에서 Stonebrook으로 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