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과 가드레일

얼마 전에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를 지난 것 같은데 또 다시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를 지나고 있습니다. 환절기가 되면 각종 면역력 관련 질환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이 많죠. 환절기만 되면 각종 알러지와 피부 트러블, 염증 등으로 고생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환절기에 고생하시는 분들을 보면 안타까운 마음이 많이 듭니다. 매일매일 일상을 살아내는 것만 해도 피곤할 텐데 환절기 질환까지 겪느라 참 힘들고 지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또 한편으로는 그분들이 얼른 면역력을 키워서 덜 고생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면역력을 키우려면 꾸준히 운동하고 건강한 식단으로 전환하고 사소한 일들에 스트레스 받지 않는 건강한 생각과 마음을 갖추면 된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바꿔간다는 것이 쉽지 않은 모양입니다. 면역력은 신체 건강의 전부라고 할만큼 중요합니다. 외부에서 좋지 않은 것들이 몸에 들어와도 면역력만 좋다면 건강을 쉽게 잃어버리지는 않습니다. 죄로 타락한 세상이지만 하나님께서 지으신 인간의 몸에 남아있는 좋은 시스템이라고 생각됩니다.


신체의 건강을 위해 면역력이 중요하듯 우리의 인생 자체를 건강하게 지켜주는 가드레일 역할을 하는 것들이 삶에는 많이 있습니다. 사람들과의 관계를 건강하게 유지시켜주는 좋은 가드레일의 예로 말을 조심하는 것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관계의 어려움은 말 실수를 하면서 발생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람과의 관계 속에 말을 아끼고 조심해서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삶의 재정을 건강하게 지켜주는 가드레일도 있습니다. 버는 것 보다 덜 쓰는 것입니다. 당연한 말 같지만 많은 사람들이 잘 실천하지 못하는 부분입니다. 아직 생기지 않은 수입을 저당 잡아 빚을 내는 일도 건강하지 않은 재정 사용입니다. 자녀교육도 마찬가지입니다. 건강한 자녀교육을 유지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지켜야 되는 원리들이 있습니다. 부모가 먼저 부지런한 본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자녀와 충분히 대화해야 합니다. 해서 되는 일과 되지 않는 일들에 부모가 먼저 본을 보여 자녀가 순종하도록 해야 합니다. 면역력이 몸을 건강하게 지켜주듯 삶 속에는 하나님께서 주신 일반적인 지혜와 더불어 이미 살아본 사람들이 나눠주는 지혜로운 삶의 원리들이 있습니다. 그런 원리들만 잘 붙들고 살아도 대부분의 인생은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습니다.


여기에 한 가지 단서가 붙습니다. 이 모든 원리들을 붙드는데 키가 되는 우리의 마음을 잘 다스려야 한다는 단서입니다. 인간관계를 처음부터 망치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재정을 망치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자녀를 올바르게 교육하고 싶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원리를 발견하고 깨닫게 되어도 가드레일과 계속해서 충돌하는 이유는 욕심 부리는 우리의 마음 때문입니다. 정보를 얻는 일, 원리를 발견하는 일 모두 요즘 세상에는 충분히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런데 마음을 다스리는 일은 누구도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삶을 건강하게 지탱하기 위해서는 마음의 면역력을 잘 키워야 합니다. 그런데 쉽지 않습니다. 대부분은 욕심 때문입니다. 두려움도, 부주의함도, 게으름도, 교만함도 다 욕심 때문에 생기는 마음의 반응들입니다. 인간으로서 우리의 힘만으로 욕심을 다스리는 일은 불가능하다 할 수 있습니다. 요한 2서에 이야기하는 육신의 정욕,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은 모두 욕심입니다. 욕심이 모든 것을 망칩니다. 욕심을 잘 다스리기 위해서는 십자가의 예수님이 필요합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세상 대부분의 사람들이 욕심의 문제를 어찌하지 못해 건강한 삶을 살지 못하는데 우리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이미 예수님께서 삶의 주인 되셔서 욕심을 다스려 주시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예수님이 면역력이고 예수님이 강한 가드레일이십니다. 계속해서 예수님을 잘 배우고 본받으며 선포하여서 더욱 건강해지는 우리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