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가를 치뤄야 하는 이유

지난 금요일은 3.1 절이었습니다. 3.1 운동은 일제 강점을 받던 조선의 백성들이 제국주의에 항거하여 한일병합조약의 무효 및 한국의 독립과 선언한 비폭력 만세운동이었습니다. 3.1 운동 대신 3.1 혁명 정도의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시 제국주의의 침략과 지배를 당하던 아시아의 약소국들 가운데 범 국가적인 항거의 움직임이 일어났던 전례가 없었다고 합니다. 민족대표 33인뿐 아니라 우리가 잘 아는 유관순 열사와 같은 분들이 이 운동을 이끌어 갔습니다. 일본인 학자 야마테겐타로에 의하면 3.1 운동에 참석한 사람의 숫자가 50만명 이상일 거라고 추정합니다. 많은 학생들이 참석한 운동이었으며 민족대표 33인의 다수 및 3.1 운동의 진두에는 수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있었다는 것 또한 우리가 잘 아는 사실입니다. 3.1 운동의 주역들과 같이 국가의 주권을 회복과 독립을 위해 싸운 사람들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우리는 없을지도 모릅니다.


옳다고 믿는 바를 이루기 위해서는 이렇게 대가를 치룬 사람이 있기 마련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은혜를 먹고 사는 사람들이지만 은혜를 받은 사람들이 은혜를 전하기 위해 치룬 대가를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물론 변절한 사람들도 있고 또 친일행위로 매국한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또 만세를 부르던 사람들을 멀찍이서 뒷짐 지고 바라보기만 하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젊은 열사들이 붙잡혀 고문을 당하고 죽어가는 가운데에도 자신과 가족의 살 길만 찾던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불의를 지켜보지만 않고 느끼고 생각하고 움직였던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에 결국 대한민국은 주권을 회복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강대국들의 틈에서 그들의 결정만을 기다린 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입니다. 옳다고 믿는 바를 지키고 전하는 일에는 그렇게 희생이 뒤따릅니다.


교회도 마찬가지입니다. 교회는 지난 2천년간 수많은 어려움을 직면하는 가운데 지금까지 왔습니다. 교회의 시작이 그러했습니다. 거절과 핍박 가운데 시작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세상의 거절과 수치와 죽음을 경험하셨던 것처럼 말입니다. 만약 교인들이 교회가 직면한 어려움을 외면한 채 이기적인 생각에만 사로잡혀 있었다면 오늘날의 교회는 없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을 통해 일하십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서 교회에 주신 아름다운 것들을 지키고 전하기 위하여 자신들의 삶을 내어놓지 않았다면 오늘의 우리는 없을 것입니다. 지역사회를 아름답게 섬기며 역동적인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건강한 교회들이 걸어온 길이 결코 안전하고 편한 길이 아니었음을 우리는 잘 압니다. 교회가 건강하게 서 가도록 보이는 곳에서 또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땀 흘린 사람들의 헌신과 희생이 없이 존재하는 건강하고 아름다운 교회는 세상에 단 하나도 없습니다. 그것이 죄로 인하여 타락한 세상에 소망이 전해지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의 안전하고 편한 길은 우리를 하나님의 나라로 인도하지 않습니다. 어렵고 벅찬 대가를 치루더라도 예수께서 가신 그 길, 오직 그 길 만이 우리를 생명으로 인도하는 유일한 길입니다. 우리가 가야하는 길입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살다 보면 많은 일들로 좌절이 되고 낙심이 될 때가 있습니다. 사람 때문에 배신감이나 실망감을 겪기도 하고 상처와 분노 때문에 마음을 잃어버릴 때도 있습니다. 최선을 다해 준비해온 일에 너무나 허무하게 실패의 쓴맛을 보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어쩌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나의 무능력함과 열악한 환경에 대하여 절망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자녀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자녀를 향한 기대나 바램이 있을 것입니다. ‘양육 목표’ 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부모의 기대대로 커주는 자녀가 얼마나 있을까 만은 자녀를 사랑하는 부모로서 ‘양육 목표’ 없이 키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전문가가 사용하는 어휘나 표현으로 멋들어진 목표를 세워 놓지는 않았더라도 매일 매일 부모의 기대나 바램이 담긴 의도가 말로

제 오른쪽 어깨 뒷면에는 커다란 점이 있습니다. 꼬마였을 때 소매가 없는 셔츠를 입고 다니면 어른들께서 복점이라며 한 번 만져보자고 하셨던 적이 많습니다. 평생을 함께 해 온 점이기 때문에, 더구나 제 눈에 잘 보이지 않는 부분에 있는 점이라, 커다랗지만, 그렇다고 그 점이 불편하게 느껴진다던지 아니면 보기가 싫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