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림의 영성

"나에게 능력을 주시는 분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빌립보서에 기록된 바울의 이 고백은 크리스챤 운동선수들이 인터뷰 때 가장 많이 인용하는 구절이기도 합니다. 참 멋진 말입니다. 마치 예수님을 의지하기만 하면 나에게 불가능한 일은 없을 것 같은 믿음을 유도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고백은 배고플 때나 배부를 때나 자족할 수 있는 능력을 주 안에서 발견한다는 바울 사도의 누림의 영성에 관한 고백입니다. 배 부를 수 있는 환경을 열어주신 주님께 감사함으로 그 환경을 누리고 배가 고픈 환경이라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주님의 선한 인도하심을 신뢰하기에 늘 감사할 수 있게 되었다는 바울의 탁월한 영성이 잘 표현된 고백인 것을 감안하면 많이 오용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구절입니다. 누림의 영성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추구해야 할 삶의 방법입니다. 즉 누릴 줄 모르는 그리스도인들은 아직 삶의 방법을 깨닫지 못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 이 시대의 Cogito를 ‘소비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라고 했다고 합니다. 인생을 사는 법, 즉 누리는 법을 모르고 축적하고 소비하는 것에 취해버린 이 시대를 잘 표현하는 한 마디인 것 같습니다. 소비하려면 축적해야 합니다. 축적하려면 나누기 어렵습니다. 소비하기 위해 축적하는 동안에는 감사하기도 어렵습니다. 쓸 것이 없지 않은데 오히려 불평과 불만이 차오르기 마련입니다. 감사의 계절 11월이 코 앞에 다가왔습니다. 그리스도인에게 누린다는 것은 곧 감사하며 나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소비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누리는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주신 것에 감사하고 만족하며 내 이웃과 더불어 누리는 것을 기뻐하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영원의 관점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모든 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왔고 또 하나님께로 돌아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땅에서의 소유가 아무리 많아도 “주 예수여 속히 오시옵소서” 라고 기도하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이 땅에서 아무리 궁핍하여도 “주님 한 분 만으로 나는 만족합니다” 라는 고백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그리스도인들입니다. 누림의 영성을 소유한 사람은 인생을 사는 법을 깨달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감사의 계절 11월에 하나님께서 주신 모든 것들을 감사함으로 누리고 또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ONE WAY교회가 되기를 소망해봅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작년 크리스마스였습니다. 고등학교 동창 하나가 자신의 SNS 에 아내와 아들들에게 어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줘야 좋아할까를 고민하는 글을 올렸습니다. 가족들이 기뻐할만한 선물을 하려고 사람들의 아이디어를 구하고 있었습니다. 크리스마스 디너를 어떻게 준비할 지를 구상하여 자세하게 기록 해놓기도 했습니다. 그 친구가 크리챤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던 저는 순간

톰 행크스가 주연한 Terminal 이라는 영화를 보면 주인공 빅토르 나보스키는 졸지에 무국적자가 되어 언제가 될 지 모르는 Release 의 날을 기다리며 뉴욕의 John F Kennedy 공항 안에서 하루하루의 삶을 살아가게 됩니다. 이 영화는 실제로 1988년도에 2006년 까지 장장 8년 동안을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에 억류되어 살아간 실화를 바탕으

추위로 조금은 움츠렸던 한 주였습니다. 한국의 절기로는 입동을 이제 막 지났지만 길고 무더운 여름을 지난 탓인지 이렇게 가을이 지나가버린다는 것이 받아들이기 싫을 정도로 갑작스럽게 추위가 찾아온 것 같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져 감기로 또 앨러지로 고생하시는 교우들의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들려왔고 움츠렸던 탓에 일상을 사는데 필요한 에너지도 조금은 떨어지지 않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