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림의 영성

“나에게 능력을 주시는 분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빌립보서에 기록된 바울의 이 고백은 크리스챤 운동선수들이 인터뷰 때 가장 많이 인용하는 구절이기도 합니다. 참 멋진 말입니다. 마치 예수님을 의지하기만 하면 나에게 불가능한 일은 없을 것 같은 믿음을 유도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고백은 배고플 때나 배부를 때나 자족할 수 있는 능력을 주 안에서 발견한다는 바울 사도의 누림의 영성에 관한 고백입니다. 배 부를 수 있는 환경을 열어주신 주님께 감사함으로 그 환경을 누리고 배가 고픈 환경이라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주님의 선한 인도하심을 신뢰하기에 늘 감사할 수 있게 되었다는 바울의 탁월한 영성이 잘 표현된 고백인 것을 감안하면 많이 오용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구절입니다. 누림의 영성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추구해야 할 삶의 방법입니다. 즉 누릴 줄 모르는 그리스도인들은 아직 삶의 방법을 깨닫지 못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Cogito ergo sum”(나는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은 17세기 철학자 데카르트가 한 말입니다. 철학의 제 1원리라고도 불리는데요. 누군가 이 시대에 대하여 ‘나는 소비한다 고로 나는 존재한다’ 라고 했던 것 같은데요. 인생을 사는 법, 즉 누리는 법을 모르고 축적하고 소비하는 것에 취해버린 이 시대를 잘 표현하는 한 마디인 것 같습니다. 소비하려면 축적해야 합니다. 축적하려고만 하면 드리기 어렵습니다. 소비하려고만 하면 나누기 어렵습니다. 소비하려고만 하면 감사하기도 어렵습니다. 하늘과 땅이 너무도 아름답고 풍요로운 계절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인에게 누린다는 것은 곧 감사하며 나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소비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누리는 사람들이 되어야 합니다. 주신 것에 감사하고 만족하며 내 이웃과 더불어 누리는 것을 기뻐하는 사람들이 교인들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영원의 Perspective 가졌기 때문입니다. 세상의 모든 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왔고 또 하나님께로 돌아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 땅에서의 소유가 아무리 많아도 “주 예수여 속히 오시옵소서” 라고 기도하며 겸손히 나누는 사람들, 이 땅에서 아무리 궁핍하여도 “주님 한 분 만으로 나는 만족합니다” 라는 고백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교인들이자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이 누림의 영성을 소유한 사람은 인생을 사는 법을 깨달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름답고 풍성한 계절을 맞이하여 하나님께서 주신 모든 것들을 감사함으로 누리고 또 아낌없이 나눌 수 있는, “나에게 능력을 주시는 분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소망해봅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주 여름 휴가로 자녀들과 함께 켄터키에 위치한 노아의 방주 전시관을 방문하였습니다. 12시간을 운전하여 가서 12시간 돌아와야 하는 휴가 여행길이 자녀들에게 추억할 만한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향한 켄터키였는데 다행이도 4박5일 내내 감사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가이드로, 티켓 구입으로, 엄청난 양의 수제빵으로 섬겨준 사촌동생 덕분에 자녀

W. A. Tozer 의 “하나님을 힘써 알자” 라는 제가 좋와하는 책이 있습니다. 그 중 도입부를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오랜 신앙생활을 한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당연한 듯한 내용이지만 항상 회개 하게 하는 내용 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하나님과 진한 사랑의 교제를 항상 체험하는 저희 모두가 되기 간절히 소망합니다. -하나님은 한 인격체시며,

여름만 되면 영양실조로 인한 빈혈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얼른 와 닿지 않는 이야기인데요. 그 이유인즉슨 노출의 계절인 여름을 맞이하여 무리한 다이어트를 한 여성분들의 영양상태에 문제가 생겨 빈혈로 고생을 한다는 것입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 영양실조에 걸리는 나라의 사람들이 들으면 분노할 일이지만 이미 외모지상주의가 편만해진 사회적 분위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