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의 배가

누구나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소중한 추억 하나 쯤은 있을 것입니다. 어릴 적 오랫동안 기다리던 선물을 부모님께 받은 기억이나 연인과 함께 만든 아름다운 추억, 또는 자녀들과 함께 크리스마스 아침을 설레는 마음으로 맞이했던 추억 등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는 순간들이 있을 것입니다. 이 계절만 되면 그 아름다운 추억들이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고 넉넉하게 만들죠. 동시에 기대감과 설레임이 사람들의 마음을 풍성하게 만들어줍니다.


성탄의 주인공이신 예수님의 오심을 환영하고, 감사하며, 기뻐하는 사람이든 아니면 그 의미는 잘 모르지만 크리스마스의 축제적인 분위기를 만끽하는 사람이든 이 시간이 되면 사람들의 마음이 풍성함으로, 기대감으로, 소망으로 차오릅니다. 원래의 의미를 잃어버린 것도, 너무 세속적으로 들뜨는 것도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적어도 온 인류가 함께 구원의 주께서 태어나신 날을 기쁨으로 맞이할 수 있다면 아직은 그 기쁨의진정한 이유와 의미를 나눌 기회가 있음을 의미하는 것 같아 감사하는 마음이 생깁니다. 기쁨과 감사로 가득 찬 사람들에게 그 기쁨과 감사의 진짜 이유까지 전하여 알게 하고 믿게 할 수 있다면 모두의 기쁨이 배가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여전히 어려운 시절을 지나는 중이지만 오히려 이 때에 성탄의 기쁨과 소망이 더욱 풍성하게 성도님들의 가정에, 사업터와 직장에 충만하게 채워지고 넘쳐 흘러가는 성탄의 절기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주 여름 휴가로 자녀들과 함께 켄터키에 위치한 노아의 방주 전시관을 방문하였습니다. 12시간을 운전하여 가서 12시간 돌아와야 하는 휴가 여행길이 자녀들에게 추억할 만한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향한 켄터키였는데 다행이도 4박5일 내내 감사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가이드로, 티켓 구입으로, 엄청난 양의 수제빵으로 섬겨준 사촌동생 덕분에 자녀

W. A. Tozer 의 “하나님을 힘써 알자” 라는 제가 좋와하는 책이 있습니다. 그 중 도입부를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과 나누고 싶습니다. 오랜 신앙생활을 한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당연한 듯한 내용이지만 항상 회개 하게 하는 내용 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하나님과 진한 사랑의 교제를 항상 체험하는 저희 모두가 되기 간절히 소망합니다. -하나님은 한 인격체시며,

여름만 되면 영양실조로 인한 빈혈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고 합니다. 얼른 와 닿지 않는 이야기인데요. 그 이유인즉슨 노출의 계절인 여름을 맞이하여 무리한 다이어트를 한 여성분들의 영양상태에 문제가 생겨 빈혈로 고생을 한다는 것입니다. 먹을 것이 없어서 영양실조에 걸리는 나라의 사람들이 들으면 분노할 일이지만 이미 외모지상주의가 편만해진 사회적 분위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