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합시다

Updated: Aug 29

시편 39편 – 다윗의기도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라서 주님께 아뢰지 않고는 견딜 수 없었다.


4. “주님 알려 주십시오. 내 인생의 끝이 언제입니까? 내가 얼마나 더 살 수 있습니까? 나의 일생이 얼마나 덧없이 지나가는 것인지를 말씀해 주십시오.” 5. 주님께서 나에게 한 뼘 길이밖에 안 되는 날을 주셨으니, 내 일생이 주님 앞에서는 없는 것이나 같습니다. 진실로 모든 것은 헛되고, 인생의 전성기조차도 한낱 입김에 지나지 않습니다. (셀라) 6. 걸어다닌다고는 하지만, 그 한평생이 실로 한오라기 그림자일 뿐, 재산을 늘리는 일조차도 다 허사입니다. 장차 그것을 거두어들일 사람이 누구일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입니다.


7. 그러므로 주님, 이제, 내가 무엇을 바라겠습니까? 내 희망은 오직 주님뿐입니다. 8. 내가 지은 그 모든 죄악에서 나를 건져 주십시오. 나로 어리석은 자들의 조롱거리가 되지 않게 해주십시오. 9. 내가 잠자코 있으면서 입을 열지 않음은, 이 모두가 주님께서 하신 일이기 때문입니다. 10. 주님의 채찍을 나에게서 거두어 주십시오. 주님의 손으로 나를 치시면, 내 목숨은 끊어지고 맙니다. 11. 주님께서 인간의 잘못을 벌하시고, 그 아름다움을 좀이 먹은 옷같이 삭게 하시니, 인생이란 참으로 허무할 뿐입니다. (셀라)


12. 주님, 내 기도를 들어 주십시오. 내 부르짖음에 귀를 기울여 주십시오. 내 눈물을 보시고, 잠잠히 계시지 말아 주십시오. 나 또한 나의 모든 조상처럼 떠돌면서 주님과 더불어 살아가는 길손과 나그네이기 때문입니다. 13. 내가 떠나 없어지기 전에 다시 미소지을 수 있도록 나에게서 눈길을 단 한 번만이라도 돌려주십시오.

• 만물의 창조주이시며 통치자이신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 삶에 의미를 주시고 분명한 목표를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 십자가 죽음을 통해 우리를 구원하시고 부활의 본을 보여주심을 찬양합시다.

• 복음을 통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우리에게 기쁨과 평강과 만족을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

합시다.

• 인류의 죄를 하나님 앞에 고백합시다.

• 하나님의 은혜와 자비 없이 인간의 삶이 얼마나 허망한 지 고백합시다.

• 우리의 희망이 주님 뿐임을 고백합시다.

• 우리가 허송세월 하지 않도록 간구합시다.

• 우리가 떠나 없어지기 전에 다시 미소 지을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 더욱 역동적으로 주신 사명을 감당하는 우리 교회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 주님께서 모든 교우들에게 예배의 감격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시도록 기도합시다.

• QT Fellowship, Core Seminar 사역 위에 기름 부어 주시도록 기도합시다.

• ONE WAY KIDS 사역을 위해 기도합시다.

• 어른부터 아이에 이르기까지 주님과 동행하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 코로나로 인해 역동성을 잃은 교회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 미얀마 군부 쿠데타 사태로 인해 어려움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2023년까지 군부 정권 연장, 선교의 어려움)

• 정치적 혼란과 지진으로 인해 재난 상황에 있는 아이티를 위해 기도합시다.

(2천명 이상 사망, 부상자 만명, 여진과 기아와 또 다른 자연 재해에 대한 공포)

• 아프간 사태를 위해 기도합시다. (탈레반의 정치와 탄압, 선교의 어려움)

• 전세계적으로 계속 되는 산불과 홍수 등의 자연 재해로 인해 어려움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포니2 운전자

아침에 아이들을 학교에 내려줄 때 그리고 픽업할 때 언제나 웃는 얼굴로 아이들을 맞아주시고 또 배웅해주시는 선생님들이 계십니다. 본인들도 어쩌면 자녀들을 둔 부모님들일텐데 학생들을 맞기 위해 아침 일찍 학생들을 맞으며 반겨주십니다. 아이들을 픽업하는 시간에는 아스팔트 위 온도가 100도가 넘을텐데 차량마다 번호표를 체크하시는 선생님들과 또 뜨거운 햇빛 아래

누림의 영성

“나에게 능력을 주시는 분 안에서, 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빌립보서에 기록된 바울의 이 고백은 크리스챤 운동선수들이 인터뷰 때 가장 많이 인용하는 구절이기도 합니다. 참 멋진 말입니다. 마치 예수님을 의지하기만 하면 나에게 불가능한 일은 없을 것 같은 믿음을 유도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고백은 배고플 때나 배부를 때나 자족할 수 있는

여백을 남겨두면 좋겠습니다

Frisco에 이사와 산지 8년이 넘어 이제 9년째에 접어듭니다. 사실 제가 캘리포니아에서 달라스로 이사 왔던 2005년도만 해도 이 지역(Frisco, McKinney, Allen, Prosper) 지역은 중심지에서 많이 벗어난 외곽이었기 때문에 특별한 일이 아니면 다니러 올 일 조차 없던 그런 지역이었습니다. 달라스에서 오래 사신분들이나 특히 이 지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