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합시다

Updated: Aug 29, 2021

시편 39편 – 다윗의기도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라서 주님께 아뢰지 않고는 견딜 수 없었다.


4. “주님 알려 주십시오. 내 인생의 끝이 언제입니까? 내가 얼마나 더 살 수 있습니까? 나의 일생이 얼마나 덧없이 지나가는 것인지를 말씀해 주십시오.” 5. 주님께서 나에게 한 뼘 길이밖에 안 되는 날을 주셨으니, 내 일생이 주님 앞에서는 없는 것이나 같습니다. 진실로 모든 것은 헛되고, 인생의 전성기조차도 한낱 입김에 지나지 않습니다. (셀라) 6. 걸어다닌다고는 하지만, 그 한평생이 실로 한오라기 그림자일 뿐, 재산을 늘리는 일조차도 다 허사입니다. 장차 그것을 거두어들일 사람이 누구일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입니다.


7. 그러므로 주님, 이제, 내가 무엇을 바라겠습니까? 내 희망은 오직 주님뿐입니다. 8. 내가 지은 그 모든 죄악에서 나를 건져 주십시오. 나로 어리석은 자들의 조롱거리가 되지 않게 해주십시오. 9. 내가 잠자코 있으면서 입을 열지 않음은, 이 모두가 주님께서 하신 일이기 때문입니다. 10. 주님의 채찍을 나에게서 거두어 주십시오. 주님의 손으로 나를 치시면, 내 목숨은 끊어지고 맙니다. 11. 주님께서 인간의 잘못을 벌하시고, 그 아름다움을 좀이 먹은 옷같이 삭게 하시니, 인생이란 참으로 허무할 뿐입니다. (셀라)


12. 주님, 내 기도를 들어 주십시오. 내 부르짖음에 귀를 기울여 주십시오. 내 눈물을 보시고, 잠잠히 계시지 말아 주십시오. 나 또한 나의 모든 조상처럼 떠돌면서 주님과 더불어 살아가는 길손과 나그네이기 때문입니다. 13. 내가 떠나 없어지기 전에 다시 미소지을 수 있도록 나에게서 눈길을 단 한 번만이라도 돌려주십시오.

• 만물의 창조주이시며 통치자이신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 삶에 의미를 주시고 분명한 목표를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합시다.

• 십자가 죽음을 통해 우리를 구원하시고 부활의 본을 보여주심을 찬양합시다.

• 복음을 통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우리에게 기쁨과 평강과 만족을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

합시다.

• 인류의 죄를 하나님 앞에 고백합시다.

• 하나님의 은혜와 자비 없이 인간의 삶이 얼마나 허망한 지 고백합시다.

• 우리의 희망이 주님 뿐임을 고백합시다.

• 우리가 허송세월 하지 않도록 간구합시다.

• 우리가 떠나 없어지기 전에 다시 미소 지을 수 있도록 기도합시다.

• 더욱 역동적으로 주신 사명을 감당하는 우리 교회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 주님께서 모든 교우들에게 예배의 감격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시도록 기도합시다.

• QT Fellowship, Core Seminar 사역 위에 기름 부어 주시도록 기도합시다.

• ONE WAY KIDS 사역을 위해 기도합시다.

• 어른부터 아이에 이르기까지 주님과 동행하는 교회가 되도록 기도합시다.

• 코로나로 인해 역동성을 잃은 교회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 미얀마 군부 쿠데타 사태로 인해 어려움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2023년까지 군부 정권 연장, 선교의 어려움)

• 정치적 혼란과 지진으로 인해 재난 상황에 있는 아이티를 위해 기도합시다.

(2천명 이상 사망, 부상자 만명, 여진과 기아와 또 다른 자연 재해에 대한 공포)

• 아프간 사태를 위해 기도합시다. (탈레반의 정치와 탄압, 선교의 어려움)

• 전세계적으로 계속 되는 산불과 홍수 등의 자연 재해로 인해 어려움 당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시다.

2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 내가 속으로 다짐하였다. “나의 길을 내가 지켜서, 내 혀로는 죄를 짓지 말아야지. 악한 자가 내 앞에 있는 동안에는, 나의 입에 재갈을 물려야지.” 2. 그래서 나는 입을 다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좋은 말도 하지 않았더니, 걱정 근심만 더욱더 깊어 갔다. 3. 가슴 속 깊은 데서 뜨거운 열기가 치솟고 생각하면 할수록 울화가 치밀어 올

아직 여름이 한창인 것 같은데 자녀들이 새 학기를 시작하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미국에서 30년을 살았고 여기서 태어난 자녀들을 키우는 학부모이지만 여전히 소수민족으로서 자녀들이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자유롭지 않습니다. 다양성이 인정 받는 나라’, ‘다양한 인종들이 어울려 사는 나라’, ‘누구에게나 기회가 열려 있는 나라’. 아마도 미국하면

이런 이야기가 너무 오래 된 이야기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제가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저희 반의 거의 모든 남자아이들과 점심을 나누어 먹었던 아름다운 기억이 있습니다. 제가 6학년 때 한국은 이듬해에 다가올 올림픽 준비를 두고 준비가 한창이었던 나라였고 더욱이 서울에서 성장기의 대부분을 보낸 저에게 학급에 육성회비를 못 내거나 점심으로 반찬 없는 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