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의 가치

지난 주 인터넷에서 이런 내용의 신문 기사를 읽었습니다. 요즘 식당에서 일하려고 하는 사람을 찾기 힘들어서 주말에 월급을 주면 그 다음날 이유 없이 결석하는 직원들이 많아 식당 운영에 큰 지장을 초래한다고 합니다. 결석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주일 치 월급을 예금해 놓는 방법을 취해보기도 한다고 합니다. 식당 주인은 늘 종업원이 갑자기 안 나오는 때를 생각해서 비상 대기조로 준비해야 한다고 합니다. 시간당 급여를 올려주기도 해 봤지만, 별 효과가 없다고 합니다. 비지니스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기사를 보면서 어쩌면 사장님들이 들으면 분노할 말일 수도 있겠지만 ‘시간당 급여를 충분히 올려주지 않아서는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기업에서는 월급을 더 주는 한이 있어도 일 잘하는 사람을 스카우트하기를 원합니다. 마치 운동을 잘하는 프로 선수를 구단에서 연봉을 올려 스카우트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처럼 한 사람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는 것은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LA Lakers 농구선수 Lebron James는 연봉이 3천140만 달러이고 후원 계약을 합치면 약 1,000만 불 가까이 된다고 합니다. 얼마 전 Paris Saint-Germain FC로 이적한 축구선수 Lionel Messi의 연봉은 4,500만 달라고 합니다. 어느 분이 재미있는 계산을 했는데, Lebron James 는 잠을 자는 한 시간에도 약 4,000불, Messi는 약 5,000불 이상을 받는 셈이라고 합니다. 잠을 자도 돈을 받는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묘하지만, 어쩌면 그것이 단순히 재미있는 계산이 아니라, 당연히 고려해야하는 계산이라고 생각합니다. 잠자는 시간 뿐 아니라 그들이 취하는 휴식, 여가, 가족과의 안정된 생활, 심리적 안정 모두 그들의 막대한 연봉에 고려되어야 할 부분들일 것입니다. Lebron James나 Messi가 잠을 제대로 못 자거나 삶이 불안정하여 경기력이 떨어질 때 구단주가 치뤄야 할 비용은 더 클 것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보통사람 입장에서는 헛웃음이 나오는 수치들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교인의 가치는 어떻게 측정이 되어야 할까요? 교인이 출석하고 있는 각자의 교회에 미치는 선한 영향력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을 것입니다. ‘선한 영향력’은 무엇일까요? 교인들 각자가 생각하는 나름의 계산법도 있겠지만, 교회에서 섬기는 그 시간뿐 아니라, 가정과 직장에서 한결같이 예수님의 성품을 드러내는 말과 삶의 태도라고 생각합니다. 교회, 가정, 직장 중에 무엇이 더 중요한지를 묻는 질문이 아니라, 우리의 삶의 일관성에 관한 질문입니다. ‘집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는 우리나라 속담은 이 부분에 대한 교훈입니다. 늘 하나님 중심, 말씀 중심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을 밥 먹듯이 훈련하지 않으면 우리 바가지는 어디에선가 분명히 샙니다. 한번 은혜 받고 감동했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삶에 건강한 습관이 배기까지 받은 은혜를 모든 삶의 구석으로 흘려 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것이 교인의 ‘선한 영향력’이자 ‘가치’이기 때문입니다.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살다 보면 많은 일들로 좌절이 되고 낙심이 될 때가 있습니다. 사람 때문에 배신감이나 실망감을 겪기도 하고 상처와 분노 때문에 마음을 잃어버릴 때도 있습니다. 최선을 다해 준비해온 일에 너무나 허무하게 실패의 쓴맛을 보게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어쩌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나의 무능력함과 열악한 환경에 대하여 절망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자녀를 키우는 부모라면 누구나 자녀를 향한 기대나 바램이 있을 것입니다. ‘양육 목표’ 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부모의 기대대로 커주는 자녀가 얼마나 있을까 만은 자녀를 사랑하는 부모로서 ‘양육 목표’ 없이 키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전문가가 사용하는 어휘나 표현으로 멋들어진 목표를 세워 놓지는 않았더라도 매일 매일 부모의 기대나 바램이 담긴 의도가 말로

제 오른쪽 어깨 뒷면에는 커다란 점이 있습니다. 꼬마였을 때 소매가 없는 셔츠를 입고 다니면 어른들께서 복점이라며 한 번 만져보자고 하셨던 적이 많습니다. 평생을 함께 해 온 점이기 때문에, 더구나 제 눈에 잘 보이지 않는 부분에 있는 점이라, 커다랗지만, 그렇다고 그 점이 불편하게 느껴진다던지 아니면 보기가 싫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