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가정, 건강한 교회를 꿈꿉니다

가정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사실 가정들이 건강하다면 지금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들이 많이 사라질 것입니다. 미국으로 이민오는 많은 한인 가정들이 더 나은 삶을 꿈꾸며 미국 땅을 밟습니다. 하지만 막상 바쁜 이민생활을 하다 보면 더 나은 삶이나 가정의 건강을 지키기가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서로가 바쁘고 지치는 가운데 여유 없는 마음과 삶이 부딪혀 많은 갈등을 빚고 상처를 남기는 가정들을 보게 됩니다. 그런가 하면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 돈과 시간과 에너지를 가정에 많이 투자하고 우선순위를 둔다고 해서 가정의 건강이 지켜지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또한 경험하게 됩니다. 가정에 대한 외곡된 기대와 청사진을 가지고 아무리 열심히 가정을 섬겨도 방향이 엉뚱하면 오히려 가정의 건강을 헤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잠언 17장 1절에 보면 “마른 빵 한 조각을 먹으며 화목하게 지내는 것이, 진수성찬을 가득히 차린 집에서 다투며 사는 것보다 낫다.” 라고 말씀합니다. 결국 더 나은 삶이나, 행복한 삶 그리고 건강한 가정이란 외형적인 조건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라 건강한 마음들이 모일 때에 가능한 것임을 생각하게 됩니다. 가정을 이루는 구성원들 안에 건강한 마음들이 형성되기 위한 가장 으뜸되는 조건은 물론 그리스도의 사랑일 것입니다. 가정은 작은 사회이기 때문에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서로를 건강하게 사랑한다면 아무리 바쁘고 지치더라도 그 사랑이 서로를 배려하고 이해하도록 할 것입니다. 반대로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서로를 건강하게 사랑할 수 없다면 아무리 환경이 좋다 하더라도 그것은 잠시 뿐 결국 반목과 갈등으로 서로를 아프게 할 것입니다.


진정한 가정의 행복은 반드시 하나님을 으뜸으로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는 우리의 신앙에서 시작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는 One Way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가정을 인생의 방해물이나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하찮게 여기지도 말며 또 가정을 우상 삼지도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가정 또한 교회와 마찬가지로 이 땅에 하나님의 영광이 드러나는데 사용 받는 소중한 기관이라는 사실을 명심하여 하나님께서 가정을 세우시는 목적들이 분명해졌으면 좋겠습니다. 가정에 대한 하나님의 청사진이 건강하게 회복되기를 또 건강한 가정을 통하여 건강한 교회를 함께 세워 나가기를 꿈꾸는 가정들마다 화이팅입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좋은 남편, 좋은 아빠

20년 전에 누군가 저에게 꿈이 뭐냐고 물으면 저는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소박한 꿈이 아니냐고 누군가는 말할 수 있지만 제가 보기에 그것처럼 큰 꿈도 없었습니다.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것 자체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된다면 당연히 좋은 사회 구성원, 좋은 성도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Hymn Lining

방송을 통해 보게되는 음악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악의 여러 장르들 가운데 한국에서 ‘가스펠’ 음악으로 불리는 장르가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흑인 교회 음악으로 알려져 있는 이 음악의 형태는 내용적으로는 흑인들의 영감이 잘 묻어나오는 가사의 찬송가들이 대부분이며 형식적으로는 인도자가 선창을 하고 성가대나 회중이 따라 부르는 형태의 음악입니다

해바라기처럼

모든 꽃들이 다 아름답지만 제가 가장 좋아하는 꽃은 해바라기 입니다. 길을 가다 해바라기 밭을 보면 차를 멈추고 한참을 보다가 갈 정도로 해바라기를 보고 있으면 마음이 좋습니다. 해바라기는 생긴 모양도 숨김 없이 모든 것을 드러내고 밝게 웃는 것 같아서 좋지만 무엇보다도 이름이 말해주는 것처럼 해를 바라보는 꽃이라 참 좋습니다. 해를 그냥 바라보는 것이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