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

지난 금요일은 3.1 절이었습니다. 3.1 운동은 일제 강점을 받던 조선의 백성들이 제국주의에 항거하여 한일병합조약의 무효 및 한국의 독립과 선언한 비폭력 만세운동이었습니다. 3.1 운동 대신 3.1 혁명 정도의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시 제국주의의 침략과 지배를 당하던 아시아의 약소국들 가운데 범 국가적인 항거의 움직임이 일어났던 전례가 없었다고 합니다. 민족대표 33인뿐 아니라 우리가 잘 아는 유관순 열사와 같은 분들이 이 운동을 이끌어 갔습니다. 일본인 학자 야마테겐타로에 의하면 3.1 운동에 참석한 사람의 숫자가 50만명 이상일 거라고 추정합니다. 많은 학생들이 참석한 운동이었으며 민족대표 33인의 다수 및 3.1 운동의 진두에는 수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있었다는 것 또한 우리가 잘 아는 사실입니다. 3.1 운동의 주역들과 같이 국가의 주권을 회복과 독립을 위해 싸운 사람들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우리는 없을지도 모릅니다.


옳다고 믿는 바를 이루기 위해서는 이렇게 대가를 치룬 사람이 있기 마련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은혜를 먹고 사는 사람들이지만 은혜를 받은 사람들이 은혜를 전하기 위해 치룬 대가를 잊어서는 안되겠습니다. 물론 변절한 사람들도 있고 또 친일행위로 매국한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또 만세를 부르던 사람들을 멀찍이서 뒷짐 지고 바라보기만 하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젊은 열사들이 붙잡혀 고문을 당하고 죽어가는 가운데에도 자신과 가족의 살 길만 찾던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불의를 지켜보지만 않고 느끼고 생각하고 움직였던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에 결국 대한민국은 주권을 회복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강대국들의 틈에서 그들의 결정만을 기다린 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입니다. 옳다고 믿는 바를 지키고 전하는 일에는 그렇게 희생이 뒤따릅니다.


교회도 마찬가지입니다. 교회는 지난 2천년간 수많은 어려움을 직면하는 가운데 지금까지 왔습니다. 교회의 시작이 그러했습니다. 거절과 핍박 가운데 시작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세상의 거절과 수치와 죽음을 경험하셨던 것처럼 말입니다. 만약 교인들이 교회가 직면한 어려움을 외면한 채 이기적인 생각에만 사로잡혀 있었다면 오늘날의 교회는 없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을 통해 일하십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서 교회에 주신 아름다운 것들을 지키고 전하기 위하여 자신들의 삶을 내어놓지 않았다면 오늘의 우리는 없을 것입니다. 지역사회를 아름답게 섬기며 역동적인 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건강한 교회들이 걸어온 길이 결코 안전하고 편한 길이 아니었음을 우리는 잘 압니다. 교회가 건강하게 서 가도록 보이는 곳에서 또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땀 흘린 사람들의 헌신과 희생이 없이 존재하는 건강하고 아름다운 교회는 세상에 단 하나도 없습니다. 그것이 죄로 인하여 타락한 세상에 소망이 전해지는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의 안전하고 편한 길은 우리를 하나님의 나라로 인도하지 않습니다. 어렵고 벅찬 대가를 치루더라도 예수께서 가신 그 길, 오직 그 길 만이 우리를 생명으로 인도하는 유일한 길입니다. 우리가 가야하는 길입니다.

0 views

결혼 생활을 훨씬 더 오래 하신 선배 부부들이 교회에 계신데 10주년이라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아서 송구스럽지만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짧게 나누고 싶습니다.


교회 개척과 함께 시작된 저희의 결혼 생활은 돌아보면 평범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상처의 아픔이 있는 목회자와 선교사 부모님의 자녀로 미국에 가족도 친척도 한 명 없이 독립을 하려 애쓰는 24살의 어린 자매가 이민 교회 개척이라는 중차대한 사명을 끌어 안고 신혼 생활을 시작하였습니다. 신혼 살림을 차린 아파트에서 개척교회의 주일예배를 드렸고 한 달 사례비는 500불이었습니다. 물론 그 사례비도 저희가 한 헌금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더구나 결혼하자 마자 임신한 쌍둥이는 양쪽 집안에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케이스였습니다. 결혼하기 전부터 항암 투병 중이신 할머니를 찾아 뵙기 위해 쌍둥이는 3살이 되기도 전에 왕복 3000마일 자동차 여행을 3번이나 하기도 했습니다. 결혼한지 2년만에 아내는 시어머니의 장례를 치루며 조문객들의 눈물을 자아내는 조사를 낭독하기도 하였습니다. 결혼생활 10년 동안 6번의 이사를 다니며 대학생 때 맥시멀리스트였던 아내는 미니멀리스트가 되었습니다. 갑자기 수입이 줄어 옮겨간ONE Bedroom 아파트에서 살던 시절 네 가족이 가장 단출한 삶을 살고 있을 때 아파트에 벼락이 내려 그 단출한 살림의 대부분을 잃어버리기도 했습니다. 결혼생활 10년동안 새 가구라고는 신혼 때 큰맘 먹고 구입한 식탁 하나가 아직까지 저희 곁을 지키고 있습니다. 교회를 이사하며 어쩔 수 없이 저희 집으로 옮기게 된 소파와 책상과 TV가 지금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물론 평범하지 않았다고 해서 이렇게 한숨 나오는 이야기만 가득했던 결혼생활은 아니었습니다.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기쁨인 하성이 하진이를 하나님께서 허락하셨습니다. 교회는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건강하게 성장하여 아름다운 분들과 공동체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사례비도 많이 올랐습니다. ㅎㅎㅎ 코로나 때문에 결혼하기 전부터 입에 달고 다니던 10주년 기념 유럽 여행 못 가게 됐다고 아직도 찔찔 짜기는 하지만 평생 무남독녀로 자라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을 너무나 힘들어 하던 철부지 아내는 어엿한 아내로, 엄마로, 사모로 이제는 성숙한 생각을 제법 자주하는 아줌마가 되었습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뭣 모르고 이민 교회를 개척한다고 천방지축 까불던 젊은 목사는 가고 이제 40대 후반을 바라보며 젊은 집사님들 말에도 자주 움찔댈 줄 아는 배 나온 아저씨 목사가 있습니다. 창피한 것도 많고 돌아가서 바꾸고 싶은 것도 많은 시간들이 그렇게 훌쩍 지나가는 동안 하나님 참 열심히 우리를 위해 일하셨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 10년을 사는 동안에도 저희 부부는 분명히 가정에서 교회에서 여전히 유치한 짓, 부끄러운 짓, 무식한 짓 많이 하겠지만 하나님 조금만 더 분발하셔서 지금보다 훨씬 더 성숙한 부부, 멋있는 가정 되게 해 주시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울러 그동안 저희를 인내해 주신 모든 교우들께서 10년 더 인내해 주시길 더불어 부탁드립니다. 10주년 기념 유럽 여행 대신 쌀국수 한 그릇과 스타벅스 커피 한 잔으로 때워서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 가득히 담아 저희 부부의 역사를 몇 자 적어보았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0 views

프리스코 ONE WAY 교회

FOLLOW US

9404 Lebanon Rd.

Frisco, TX 75035

 

Phone: 972-439-2501

Email: church@friscooneway.com

  • Facebook
  • Instagram
  • YouTube

예배시간

주일 예배: 2:00 PM (예배당) 

​어린이 예배: 11:00 AM (Zoom)

©2021 by Frisco One Way Church.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