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d Books

Column

비록 여전히 팬데믹을 지나고 있지만 많은 면에서 우리의 삶은 일상성을 회복해가고 있습니다. 작년 이맘때, 거의 모든 일상에 제약이 있을 당시 추수감사절을 기념하여 형제들이 모인 일이 있습니다. 양질의 고기를 구입하여 정성스럽게 손질하고 포장하여 각 가정에 전하기 위해 모였던 것입니다. 각 가정이 얼마나 따뜻하게 추수감사절을 보냈는지 일일이 나누지도 못했던 안타까움이 있었습니다. 작년만 해도 그랬습니다. 올해는 너무나 감사하게도 교회가 모여 함께 감사의 마음을 나누며 식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작년에도 감사했지만 올해는 더 감사합니다. “모든 일에 감사라하” 는 말씀을 잘 표현한 찬양이 있죠


날 구원하신 주 감사 모든것 주심 감사. 지난 추억인해 감사 주 내곁에 계시네.

향기로운 봄철에 감사 외론 가을날 감사. 사라진 눈물도 감사 나의 영혼 평안해.


응답하신 기도 감사 거절하신것 감사. 헤쳐나온 풍랑 감사 모든것 채우시네.

아픔과 기쁨도 감사 절망중 위로 감사. 측량못할 은혜감사 크신사랑 감사해.


길가에 장미꽃 감사 장미 가시도 감사. 따스한 따스한 가정 희망주신것 감사.

기쁨과 슬픔도 감사 하늘평안을 감사. 내일의 희망을 감사 영원토록 감사해


인생의 주인을 하나님으로 인정하고 그 분의 섭리를 온 삶으로 받아들이면 누구라도 불평할 만한 조건들이 감사의 조건으로 다가오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관점이 그렇게 바뀔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진심을 점점 알아가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진심은 늘 우리를 향한 관심과 사랑으로 가득 합니다. 그 사랑을 의심할 수 없기 때문에, 그 사랑을 날마다 확인하기 때문에 모든 것에 감사하게 됩니다.


이 아름답고 풍성한 감사의 계절에 우리의 곤고함과 핍절함과 연약함이 모두 감사의 조건들로 승화되어 넉넉함으로, 관대함으로, 풍성함으로 하나님과 이웃에게 나아가는 프리스코 ONE WAY 교회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0 views

제가 다녔던 신학교는 달라스 다운타운에 자리 잡고 있어서 학교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홈리스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이 분들은 신학생들에게 긍휼한 마음이 있다는 것을 알아서인지 학교 주변에서 신학생들을 만나면 아주 가볍게 돈을 달라고 요구를 하였습니다. 제 기억에 저도 몇 번 지갑에 있던 1불 짜리를 주었던 적이 있고 다른 학생들이 돈을 주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습니다. 한 번은 점심시간 전 채플 시간에 학교에 주둔하는 경찰관이 단에 올라와 홈리스들에게 돈을 주지 말라고 공고를 하기도 했습니다. 돈을 주면 술을 사거나 마약을 하기 때문이고, 한 번 주기 시작하면 소문을 내어서 친구들을 데려오기도 하고 또 이 모든 일들이 범죄의 가능성을 높이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말입니다. 그런 공고 때문인지 아주 사라지지는 않았지만 학교 주변의 홈리스들이 덜 보이게 되었습니다. 홈리스들에게 1불 짜리를 꺼내어 줄 때나 경찰관이 광고를 할 때나 저는 사실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학교는 저에게 수업을 듣고 숙제를 제출하여 학점을 받는 곳으로만 다녀도 늘 벅찼기 때문에 학교 주변의 홈리스들이 저에게 큰 이슈로 다가올 심적 여유가 제게 없었습니다.


문득 신학교를 다닐 당시 동기가 들려주었던 이야기 하나가 떠오릅니다. 홈리스들에게 더 이상 돈을 주지 말라는 공고를 들은 후 그 동기는 점심 시간에 홈리스 한 명을 만나게 됐다고 합니다. 역시나 돈을 달라고 구걸을 하는 그 홈리스에게 그 동기와 친구는 제안을 했다고 합니다. 돈을 줄 수는 없으니 점심 식사를 함께 하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어떻겠냐고 제안을 했더니 순순히 그러겠다고 했다고 합니다. 동기와 친구는 돈을 주어서 보낼 수 없게 된 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좋은 도전과 기회라고 여겨 함께 점심 식사를 하면서 복음을 전하려고 했다고 합니다. 학교 주변의 한 식당에 들어가 점심 식사를 나누며 동기와 친구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됩니다. 그들이 복음을 전하려고 입을 떼자 그 홈리스는 신학생들이었던 동기와 친구 못지 않은 성경지식을 가지고 그들과 대화를 하더랍니다. 알고 보니 삶에 어려운 일들이 계속해서 생기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구걸을 하는 신세가 되었지만 계속해서 말씀을 읽고 교회에도 출석을 하며 하나님의 선하신 인도를 구하고 있는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그 날 아침에 큐티하며 깨달은 은혜를 동기와 친구에게 나눠줬다고 합니다. 히브리서 13:1-3 에 보면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서로 사랑하기를 계속하십시오. 나그네를 대접하기를 소홀히 하지 마십시오. 어떤 이들은 나그네를 대접하다가, 자기들도 모르는 사이에 천사들을 대접하였습니다. 감옥에 갇혀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되, 여러분도 함께 갇혀 있는 심정으로 생각하십시오. 여러분도 몸이 있는 사람이니, 학대받는 사람들을 생각해 주십시오.


상황에 상관 없이 한 사람, 한 영혼을 귀하게 바라보고 겸손한 마음으로 대접하는 것은 하나님의 마음을 잘 아는 사람이 마땅히 살아야 할 삶의 모습일 것입니다. 우리가 마주치고 만나게 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든, 그 사람이 어떤 일을 했든, 또 현재 어떤 모습이든 그 사람은 하나님이 존귀하게 지으신 한 사람입니다.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천사들을 대접하여 하나님의 계시를 들을 수 있었던 아브라함의 이야기를 기억하며 그가 받았던 복을 우리 모두 누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0 views